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타 강사 안 뺏겨” 인강 업체들 889억원 소송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30 17:1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에스티유니타스, 메가스터디에 소송 제기

유명 인터넷 강의 업체인 메가스터디 교육과 에스티유니타스가 ‘1타 강사’ 이적을 두고 법정 다툼에 들어갔다.

30일 에스티유니타스는 메가스터디 교육을 상대로 “강사 계약의 이행을 방해하고 계약 파기에 이르도록 했다”며 889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사교육 업계에서 강사 이적을 두고 벌어진 소송가액으로는 최대 금액으로 알려졌다.

에스티유니타스는 “메가스터디 교육은 에스티유니타스 소속이던 한국사 전한길, 영어 조태정 등의 강사들이 전속 계약 기간을 남기고 자사로 이적하는 데 부정한 방법으로 유도해 강사 계약의 이행을 방해했다. 에스티유니타스의 적법한 사업권이 침해돼 발생한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전한길 강사는 공무원 시험에서 큰 인기를 누리는 이른바 ‘1타 강사’다.

이에 대해 메가스터디 교육 측은 “소장을 받는 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두 업체는 유명 국어 강사인 유대종씨의 이적을 두고도 800억원대 소송전을 벌였다. 지난해 메가스터디 교육은 자사 소속이던 유씨가 에스티유니타스의 자회사 스카이에듀로 이적하자 864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상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