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실시간실시간 속보

초등 수학이 어렵다면, 사고력 키우는 와이즈캠프 ‘판다수학’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1 12:00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초등학교 고학년이 될수록, 수학이란 과목 자체는 점점 내용이 심화되고 공부 분량이 늘어나게 된다. 이때는 수학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가장 많이 늘어나는 시기이다. 특히, 수학 관련 기초가 없다면 자녀가 수학 공부 자체를 기피할 가능성도 높다.

초등학생 때, 수포자가 되면 중고등학교에 진학한 이후 더욱 힘들어진다. 수학은 단기간에 암기하는 과목이 아니기 때문이다.

초등인강 교육브랜드 ‘와이즈캠프’ 관계자는 “수포자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수학 지식을 무조건 수용하라고 아이에게 강요하기 보다는 사고력을 기르는 수학 학습을 해야 한다” 고 조언했다.

와이즈캠프는 초등 수학 국정 교과서 발행사로 교과과정을 100% 연계해 사고력과 문제해결력을 기를 수 있는 판다수학 초등 인강을 제공하고 있다.

판다수학은 초등 수학의 모든 과정들을 수준별로 학습할 수 있는 학습 콘텐츠다. 가장 기초적인 ▲교과 개념 ▲문제유형 ▲문제풀이 ▲심화과정 학습을 통해서 수학 마스터가 가능하다.
사칙연산/연산판다는 ‘연산’ 과정은 바르고 빠른 연산실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돕는다. 교과개념까지 한 번에 잡을 수 있어 기초부터 제대로 다질 수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개념판다/유형판다는 ‘기본’ 단계로 교과 단원별 대표 유형 문제를 완벽하게 파악할 수 있다. 428개의 개념 강의와 1,100개의 대표 유형 문제풀이를 통해 수학 실력을 한단계 높일 수 있다.

문장제판다 강조/실력평가는 ‘발전’ 단계이다. 올해 1월에 새롭게 오픈 된 과정으로, 다양한 유형의 문제를 연습하며 문제해결력을 높인다. 최근의 수학 트렌드인 서술형 문제를 대비하고, 복합 유형을 완벽하게 대비할 수 있다.

사고력판다 강조/최상위판다는 ‘심화’ 과정이다. 사고력판다는 단순히 개념습득, 문제풀이가 아닌 아이가 스스로 생각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힘을 기르는데 도움을 준다. 특히, 최상위 교재 팩토수학 교재를 연계한 초등 인강을 제공해 학부모들 사이에 화제다. 최고난도 문제풀이를 통해 수학 최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

또한 와이즈캠프 개뼈노트는 수학개념을 학습하고 교과학습까지 완벽하게 대비할 수 있는 콘텐츠라는 평을 얻고 있다. 개뼈노트는 개념의 뼈대를 정리할 수 있는 콘텐츠로, 어려운 개념을 비주얼로 한눈에 표현할 수 있어 수학의 개념을 잡는데 안성맞춤이다.

나아가 업계 최초 수학 전문 맞춤 라이브 화상수업을 제공한다. 단원평가 결과에 따라 제공되는 이 수업은 수학 전문 강사진 소수정예형 그룹과외와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되며 학생들의 학습격차를 해소하는데 탁월하다

와이즈캠프 관계자는 “사고력 수학 콘텐츠 ‘판다수학’ 은 수학 전문 강사진으로 구성됐으며, 진단평가로 학생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측정하고 체계적인 수학 학습법을 제시한다” 고 전했다.

이어 “심화 과정 중 사고력 수학 팩토수학은 획일적인 수학 수업에서 벗어났다. 아이가 스스로 생각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힘을 기를 수 있다” 고 덧붙였다.

한편, 와이즈캠프는 학습자들을 위한 무료체험 10일 기간을 제공하고 있다. 체험 신청 시, 수학 문제집과 한자 문제집을 증정하며, 학습후기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와이즈캠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