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첫 고졸 신화’ 창이냐 ‘2년 연속 영광’ 훈이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30 01:36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송교창·허훈 뜨거운 MVP 경쟁

송교창 스포츠서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교창
스포츠서울

‘첫 고졸 신인 출신 MVP 탄생이냐, 역대 3번째 MVP 2연패냐.’

2020~21시즌 프로농구 정규리그가 종착역에 다다른 상황에서 누가 정규리그 최고 별이 될지 관심이 뜨겁다.

●KCC 해결사 송교창, 고졸 첫 MVP 도전

전주 KCC를 선두로 이끄는 송교창(25)의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수상이 유력하다는 전망이 많다. KCC는 다크호스로 분류된 개막 전 예상을 깨고 5년 만의 정규리그 1위를 눈앞에 뒀다. 그 원동력 중 하나로 공수에 걸친 송교창의 활약이 손꼽힌다. KCC는 올 시즌 팀 최소 실점 1위, 최다 득점 3위를 달리는데 그 중심에 송교창이 있다.

송교창은 29일 현재 49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32분 20초를 소화하며 15.5점, 6.4리바운드(이상 국내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시즌 42경기 15.0점(국내 1위) 5.6리바운드(국내 6위)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였다.

송교창이 이번에 MVP를 거머쥐면 고교를 졸업하고 대학을 거치지 않고 프로에 직행한 선수로는 첫 사례가 된다. 송교창은 2015년 10월 고교 졸업 예정자 신분으로 프로농구 신인 드래프트에 나와 1라운드 3순위로 KCC 유니폼을 입었다. 첫 시즌 평균 1.5점에 그쳤지만 두 번째 시즌 두 자리 수 득점을 기록하더니 2018~19시즌부터는 3시즌 연속 국내 득점 1, 2위를 다투며 국가대표 포워드로 성장했다.
허훈 스포츠서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훈
스포츠서울

●허훈 MVP 땐 KBL 역대 세 번째 2연패

송교창의 강력한 경쟁자는 지난 시즌 MVP 허훈(26·부산 kt)이다. 허훈은 개인 기록으로 따지면 국내 선수 중 독보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시즌 35경기에서 평균 14.9점(국내 2위)과 7.2어시스트(전체 1위)를 기록하더니 이번 시즌엔 29일까지 48경기에서 15.9점(국내 1위) 7.5어시스트(전체 1위)로 역시 커리어 하이를 경신 중이다. 허훈이 다시 MVP가 된다면 1997~98, 1998~99시즌의 이상민, 2014~15, 2015~16시즌의 양동근에 이어 KBL 역대 세 번째로 MVP 2연패의 역사를 쓰게 된다.

팀 성적이 아쉽기는 하다. kt는 지난 시즌 6위에 이어 올 시즌 5~6위를 오가고 있다. 허훈은 명실상부한 팀의 최고 에이스로 승부처에서 강한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는 것은 강점이다. 이번 시즌 클러치 상황(경기 종료 5분 이내)에서 30경기를 뛰며 총 65점을 넣어 이 부문 4위다.

추승균 해설위원은 29일 “송교창은 이번 시즌 수비 요령이 생기며 공수에서 두루 제 역할을 해 팀을 1위로 이끌었다”면서 “팀과 개인 성적을 보면 MVP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3-30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