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빅히트 1호 가수‘ 이현 재계약…14년 동행 이어간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9 10:22 대중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가수 이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가수 이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1호 가수’인 이현이 빅히트와 재계약을 체결하고 동행을 이어간다.

빅히트는 “오랜 시간 함께하며 쌓인 탄탄한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이현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앞으로도 이현이 보컬리스트로서 최고의 역량을 뽐낼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이현은 2007년 첫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혼성그룹 에이트로 데뷔한 이후 14년째 빅히트와 함께하고 있다. 에이트는 ‘심장이 없어’, ‘그 입술을 막아본다’, ‘이별이 온다’ 등의 히트곡을 냈다.

이현은 2010년에는 2AM 창민과 함께 남성 듀오 옴므를 결성해 ‘밥만 잘 먹더라’로 인기를 얻었고 이후 솔로곡 ‘내꺼중에 최고’로도 사랑받았다. 최근에는 자작곡 ‘입술자국’, ‘다음이 있을까’를 냈다.

이현은 “2005년 연습생 시절부터 빅히트와 함께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저와 회사 모두 어른이 되어 가는 과정을 함께 겪었다”며 “이번 재계약이 더욱 뜻깊게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