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텐트에서 일년 지내기 英 11세 소년 챌린지에 각국 어린이 1000여명 동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9 04:40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일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웃이 건넨 텐트에서 일년 동안 지내겠다는 약속을 지킨 영국 11세 소년 맥스 우시의 뜻에 공감하는 데본주 초울리에 사는 카밀라 패리시의 세 자녀 레오(9), 루이스(7), 엘리자(4)가 정원에 지은 텐트 안에서 반려견과 함께 웃고 있다. 카밀라 패리시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일년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웃이 건넨 텐트에서 일년 동안 지내겠다는 약속을 지킨 영국 11세 소년 맥스 우시의 뜻에 공감하는 데본주 초울리에 사는 카밀라 패리시의 세 자녀 레오(9), 루이스(7), 엘리자(4)가 정원에 지은 텐트 안에서 반려견과 함께 웃고 있다.
카밀라 패리시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챌린지를 시작한 지 28일(현지시간)로 일년이 된 맥스 우시가 전날 밤에는 부모와 함께 텐트에서 지냈다. 맥스 우시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챌린지를 시작한 지 28일(현지시간)로 일년이 된 맥스 우시가 전날 밤에는 부모와 함께 텐트에서 지냈다.
맥스 우시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웃이 선물한 텐트에서 일년 동안 지낸 영국의 11세 소년이 있다. 28일(이하 현지시간)로 딱 일년이 됐는데 전날 밤에 멀리 북아메리카와 싱가포르까지 1000명의 어린이가 텐트에서 밤을 보내는 자선 이벤트에 동참, 51만 6000 파운드(약 8억원)가 넘는 돈을 모았다.

화제의 주인공은 데본주 브라운턴에 사는 맥스 우시. 지난해 2월 암으로 세상을 떠난 이웃 릭 애봇이 생전에 “모험이 그 안에 있다”며 텐트를 건넨 것이 계기가 됐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톰 무어 대위처럼 일년 동안 텐트에서 지내는 챌린지를 약속하고 애봇을 치료하기 위해 애쓴 노스 데본 호스피스에 기증할 돈을 모으겠다는 기특한 생각이었다.

코로나19로 첫 번째 봉쇄 조치가 취해졌을 때 시작해 일년 동안 많은 일을 겪었다. 비에 맞아 “모든 장비가 홀딱 젖어 울다 지쳐 잠이 든 적도 있었다”고 했다. 애봇이 준 텐트로 시작했지만 벌써 일곱 번째 텐트에서 지내고 있다.

맥스의 어머니 레이철은 “수백통의 메시지를 받았다”면서 아들의 뜻에 동참하는 어린이들이 1000명 가까이 뒷마당에 텐트를 치거나 아니면 집안에 텐트를 세워서라도 챌린지에 함께 했다고 전했다. 챌린지에 참여한 어린이 숫자는 물론 모금액 모두 놀랍다며 “어젯잠 침대에 누워 눈물을 글썽였다. 그만큼 압도적이었다”고 말했다.

같은 데본주 초울리에 사는 카밀라 패리시는 세 자녀를 포함해 다섯 식구와 반려견들까지 동참했는데 벌써 이번이 맥스를 지지하며 보낸 세 번째 텐트 경험이라고 했다. 그녀는 “요상한 일년이 지났는데 이런 식으로 모험을 즐겨 대단한 즐거움이 됐으며 그렇게 많은 이가 동참해 대단한 소명을 위해 돈을 모금한 일이 사랑스럽게만 여겨진다”고 말했다.
맥스 우시 만큼 모험을 즐길 나이가 아닌 애바와 잭 로스 오누이는 거실 안에 세운 텐트에서 밤을 보냈다. 루시 로스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 맥스 우시 만큼 모험을 즐길 나이가 아닌 애바와 잭 로스 오누이는 거실 안에 세운 텐트에서 밤을 보냈다.
루시 로스 제공 BBC 홈페이지 캡처

사우스 스태퍼드셔주에 사는 데이비드 프레스턴은 두 자녀가 거실에 세운 텐트 안에서 지내며 팝콘을 즐겼다며 “아이들이 어느날 저녁 맥스에 대한 뉴스를 본 뒤 따라 하겠다고 결정했다. 우리아이들은 맥스처럼 힘들게 지낸 적이 없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정말로 아이들은 좋아했다”고 자랑스러워했다. 열살 동갑인 찰리와 샘은 소파에서 밤을 보내며 맥스를 지지한다는 뜻을 보탰다.

기업과 개인들은 텐트와 장비 등을 후원했고 자니 윌킨슨과 베어 그릴리스 같은 유명인들도 동참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