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등록금 돌려달라”… 분노한 대학생들, 빗속 삼보일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9 01:52 교육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각 대학·교육당국에 ‘등록금 반환’ 촉구

2021 등록금반환운동본부 소속 대학생들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대학 등록금 반환을 촉구하는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21 등록금반환운동본부 소속 대학생들이 28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역 인근에서 청와대 방향으로 대학 등록금 반환을 촉구하는 삼보일배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년간 등록금으로 1000만원가량 냈는데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돌려받은 건 고작 43만원이에요. 한 달 월세나 생활비도 안 되는 돈이죠.”

코로나19 사태로 캠퍼스 생활을 누리기는커녕 학교 시설조차 제대로 이용하지 못하고 있는 대학생들이 28일 비로 젖은 도로 위에서 삼보일배를 시작했다. ‘코로나 2년차’ 학기가 개강했지만 지난해 강의 동영상을 재사용하고 학교 컴퓨터실, 작업실 등이 운영을 멈추면서 사비로 강의를 따라가는 일이 비일비재한 현실에 분노해서다.

전국대학학생회네트워크 등 대학생 단체들이 모인 ‘2021 등록금반환운동본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 대학과 교육당국에 등록금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학생들은 학교·교육부에 대학생 등록금 부담 경감, 대학 교육의 질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끊임없이 요구해 왔지만 올해도 지난해와 달라진 점은 하나도 없었다”면서 “그나마 등록금을 반환해 준 대학도 전체 등록금의 10% 내외인 몇 만원 수준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12월에 올라온 녹화 강의에서 매미 소리가 들리고, 교수님께서는 반팔을 입고 계신다’, ‘공과대학은 실험실습 때문에 다른 단과대학에 비해 등록금이 비싼 것인데, 왜 실험실습을 하지 않는 지금도 등록금이 그대로인지 모르겠다’는 등 대학생들의 피해 사례도 소개했다.

교육부를 향한 쓴소리도 이어졌다. 운동본부는 “교육부는 등록금 부담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았는데도 올해 국가장학금 예산을 삭감했다. 지난 25일 통과된 추경 예산에는 ‘코로나 대학 긴급 지원 사업’ 관련 항목을 찾아볼 수 없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이들은 지하철 경복궁역 3번 출구로 이동해 청와대 앞까지 삼보일배를 진행했다. 삼보일배는 대학생 14명이 2개조로 나눠 약 1시간 동안 계속됐다. 삼보일배 도중 다리에 힘이 풀려 쓰러지거나 다른 학생과 교대하는 참여자들도 나왔다.

손지민 기자 sjm@seoul.co.kr
2021-03-2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