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나우뉴스] 1년 넘게 가슴에 ‘칼날’ 박힌 줄 몰랐던 필리핀 남성 사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8 18:0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1월 강도와 맞닥뜨려 몸싸움을 벌이던 중 가슴에 칼날이 박혔지만 이를 알지 못한 채 1년 여를 보냈던 필리핀 30대 남성(오른쪽)

▲ 지난해 1월 강도와 맞닥뜨려 몸싸움을 벌이던 중 가슴에 칼날이 박혔지만 이를 알지 못한 채 1년 여를 보냈던 필리핀 30대 남성(오른쪽)

기온이 떨어지는 날씨가 되면 어김없이 가슴에 통증을 느껴온 남성이 뒤늦게야 통증의 원인을 찾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영국 메트로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 민다나오섬 키다파완에서 직장생활을 하는 켄트 리안 토마오(36)는 1년 여 전인 지난해 1월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당시 퇴근길에 강도를 만난 이 남성은 스스로를 방어하며 정신없이 몸싸움을 하던 과정에서 상처를 입었지만,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다는 의료진의 진단을 받았다. 의료진은 이 남성의 흉부 쪽에 난 찢어진 상처를 꿰매는 처치를 한 뒤 남성을 진통제를 처방하고 돌려보냈다.

꿰맨 상처는 얼마 지나지 않아 아물었지만, 사건 이후 원인을 알 수 없는 흉부 통증이 시작됐다. 평상시에는 괜찮다가도 기온이 낮은 날이나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는 어김없이 통증이 찾아왔다.

지난해 1월 강도와 맞닥뜨려 몸싸움을 벌이던 중 가슴에 칼날이 박혔지만 이를 알지 못한 채 1년 여를 보냈던 필리핀 30대 남성(오른쪽)

▲ 지난해 1월 강도와 맞닥뜨려 몸싸움을 벌이던 중 가슴에 칼날이 박혔지만 이를 알지 못한 채 1년 여를 보냈던 필리핀 30대 남성(오른쪽)

결국 사건이 발생한 지 14개월이 지난 후에야 병원을 다시 찾은 이 남성은 의료진으로부터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흉곽 바로 옆, 장기를 손상시킬 위험이 높은 아슬아슬한 부위에 긴 칼날이 꽂혀 있었던 것.

사건 당시 강도가 그에게 칼을 찔렀지만 경황이 없던 탓에 이를 인지하지 못했고, 의료진은 흔한 X레이 사진 조차 찍어보지 않은 채 간단한 봉합 치료만 하고 환자를 돌려보낸 탓이었다.

이 남성은 “날씨가 추울 때마다 왜 이렇게 가슴 쪽에서 통증이 느껴지는 지 원인을 알 수 없었다. 칼이 꽂혀 있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않았다”면서 “통증은 간헐적으로 있었고 참지 못할 수준까지는 아니었다”고 지난 날을 회상했다.

이어 “내 가슴에 칼날이 꽂혀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지 못했던 병원을 고소할 생각은 없지만, 칼날을 제거하는 수술을 통해 책임을 요구할 것”이라면서 “그저 하루 빨리 수술과 치료를 받고 다시 일할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