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SK이노 자회사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 유럽에 兆단위 투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8 17:28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KIET 폴란드 1공장 건설현장 전경 SKIET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SKIET 폴란드 1공장 건설현장 전경
SKIET 제공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소재사업 자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세계 전기차 1위 유럽 시장에서 ‘조 단위’ 투자에 나선다.

SKIET는 지난 26일 이사회에서 약 1조 1300억원을 투자해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유럽 3, 4번째 분리막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국내 기업 중 배터리 소재에서 단일 공장 기준 조 단위 투자를 한 곳은 SKIET가 처음이다. 전기차용 리튬이온 배터리를 제조하는 업체들은 수급 안정성과 품질 안정성을 위해 검증된 분리막 제조사들로부터 분리막을 공급받고 있다. 분리막은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전성과 성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필수 소재로 배터리 원가의 약 20%를 차지한다.

SKIET는 국내에선 증평·청주공장(5억 2000만㎡)에서 현재 분리막을 양산 중이고 지난해 11월부터는 중국 창저우 1공장도 상업생산을 시작했다. 창저우 2공장은 다음달 1일, 현재 건설 중인 창저우 3공장도 내년 1분기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여기에 현재 짓고 있는 실롱스크 1, 2 공장과 이번에 투자하는 실롱스크 3, 4 공장까지 합하면 국내외에서 연간 총 27억 3000만㎡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약 40억㎡였던 전 세계 분리막 시장은 2025년 약 160억㎡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SKIET는 분리막 시장 중에서도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기술력과 품질이 우수한 ‘티어1’(Tier1) 업체로 꼽힌다. 티어1에 속하는 곳은 SKIET와 일본 아사히카세이, 도레이 정도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SKIET는 지난해 티어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26.8% 점유율로 24%대에 그친 두 회사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SNE리서치는 SKIET의 점유율이 2025년에는 43%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유기용매를 사용해 만드는 습식 분리막은 건식 분리막보다 품질이 뛰어나 전기차용 배터리 제조사들이 선호한다. SK이노베이션 외에도 삼성SDI, ATL, 파나소닉 등 글로벌 배터리 제조사들에 분리막을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KIET는 분리막 두께를 조절하면서 품질도 균일하게 유지하는 차별화된 기술 덕에 자사 제품을 사용한 배터리에서는 지금껏 단 한 번도 화재가 발생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노재석 SKIET 사장은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안전한 분리막 공급을 확대해 배터리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켜 전기차 산업과 회사의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