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공항 검색대 남녀 어느 쪽을 선택해도 경보 울리는 끔찍한 경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7 11:1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라틴계 미국인 트랜스젠더 모델이자 사회운동가인 로잘린 몬토야가 공항 검색대를 통과할 때 겪은 난감한 상황을 털어놓았다.

팔로어가 48만명이 넘는 몬토야는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틱톡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남성용과 여성용 검색대 가운데 어느 쪽을 택해야 할지 몹시 망설이게 된다고 밝혔다고 인사이더 닷컴이 26일 전했다. 전날 애리조나주 피닉스 공항에서 로스앤젤레스행 비행기를 타려 할 때 겪은 일이다. 신분증에 표시된 대로 여성 검색대를 통과하면 삐 소리가 울려 모두가 쳐다보는 낯뜨거운 상황을 맞았다. 그녀는 “날 봐요. 알다시피 난 여자처럼 생겼고 여자에요. 하지만 검색대를 지나치면 다리 사이에 ‘이상’이 감지돼 경보가 울려요”라고 말했다.

그러면 검색요원이 다가와 그녀의 몸을 스캐너로 훑는데 역시 경보음이 울린다. 그러면 그녀는 할 수 없이 자신이 성전환을 했다고 털어놓게 되고 요원은 남성용 스캐너로 몸을 훑는데 이번에는 가슴 때문에 또 경보가 울린다고 했다. 몬토야는 여성 요원이 ‘좋아, 그러면 가볍게 몸뒤짐을 해야겠네. 남자가 그렇게 해도 괜찮아?’라는 듯 쳐다보고, 자신은 ‘안돼! 절대 안돼”라고 말해준다고 했다. 물론 남성 전용 검색대를 통과해도 가슴 때문에 경보가 울리긴 마찬가지다.

인사이더 닷컴은 이런 경험이 불행히도 성전환자들 사이에선 늘 있는 일이라고 했다. 아직 공항에서는 남녀 외에 트랜스젠더나 두 가지 성이 동시에 존재하는 이들 등 제3의 성을 배려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스트레스와 걱정을 낳고, 불필요한 몸수색 등이 이뤄지는 등의 문제가 있다며 미국교통안전청(TSA)이 트랜스포비아를 조장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레즈비언권리 내셔널센터의 법무국장인 섀논 민터는 CNN 방송에 “많은 트랜스젠더, 논바이너리(non-binary, 전통적인 젠더 구분에 동의하지 않는 이들), 젠더 순종을 거부하는 이들에게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는 일은 잔인하고 때로는 모욕적이며 끔찍한 시련”이라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