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만개한 봄꽃에 행락객들 찾지만… 축제없는 거리두기로 상인들 ‘울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7 07:00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이어 올해도 각종 꽃축제 전면 취소돼 지역경제 타격

울산 동구 주전 벚꽃길. 동구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울산 동구 주전 벚꽃길. 동구청 제공.

봄꽃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면서 지역 상인들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27일 울산시와 구·군에 따르면 울주 ‘작천정 벚꽃축제’와 남구 ‘궁거랑 벚꽃 한마당’, 동구 ‘남목 벚꽃축제’가 모두 취소됐다.

울주군 삼남면 신불산군립공원 입구 작천정 벚꽃길은 수령 100년 안팎 왕벚나무 300여 그루가 1km가량의 긴 꽃터널을 이루고 있다. 벚꽃이 만개하는 매년 4월 초 벚꽃축제가 1주일 정도 열렸으나 코로나 사태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됐다. 남구 무거천 일원에서 열리는 ‘궁거랑 벚꽃 한마당’도 2년 연속 취소했다. 동구 남목 벚꽃축제도 안 열린다. 축제가 취소되면서 각종 행사도 사라졌다.

연이은 꽃축제 취소로 지역 상인들의 한숨이 길어지고 있다. 남구 무거동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이모(47)씨는 “무거천 인근에서 4년째 장사를 하고 있는데, 지난해와 올해처럼 장사가 안되기는 처음”이라며 “예년 같으면 행락객들이 몰려와 앉을 자리가 없는데, 일부 꽃을 보러 오는 사람들이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음식을 사먹지 않아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울주군 작천정 인근에서 식당을 하는 최모(68·여)씨도 “30년 넘게 이곳에서 장사하면서 생계를 이어가는 데, 코로나 때문에 파리만 날리고 있다”며 “일부 사람들이 작천정을 찾고 있지만,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규정 등으로 식당에서 밥을 먹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하소연했다.

인근의 카페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종업원 박모(28·여)씨는 “카페의 3~4월 주 수입원은 벚꽃축제를 보러 오는 사람들이지만, 축제가 취소되면서 손님이 70~80% 줄었다”면서 “올해는 축제가 열리까 기대했는데 취소됐다는 소식에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지역사회에 벚꽃축제를 통해 활력을 제공하려 했으나 부득이하게 축제를 취소하게 됐다”면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축제가 취소돼 아쉽지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주민들의 적극 협조 부탁한다”고 말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