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나우뉴스] 날고기 먹었다가…태국 남성 배에서 나온 18m 기생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6 15:0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날고기를 섭취한 태국 남성 배 속에서 18m 길이 기생충이 나왔다. 지난 50년간 현지에서 발견된 것 가운데 가장 긴 기생충이다. 24일 데일리메일은 태국의 한 60대 남성 직장에서 거대 기생충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환자는 기생충 퇴치약을 처방받았고, 18m 기생충을 배출했다. 사람의 직장 길이가 20cm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크기다.

▲ 환자는 기생충 퇴치약을 처방받았고, 18m 기생충을 배출했다. 사람의 직장 길이가 20cm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크기다.

지난 19일 태국 농카이주의 67세 남성이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이렇다 할 원인을 찾지 못한 의료진은 대변 샘플을 채취해 인근 기생충질병연구센터로 보냈다. 그 결과 환자는 기생충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변 샘플에서는 기생충 알 28개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날 환자는 기생충 퇴치약을 처방받았고, 18m 기생충을 배출했다. 태국 기생충질병연구센터 대변인은 “기생충이 너무 길어서 바닥에 펼쳐놓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환자의 배에서 나온 기생충은 지난 50년간 태국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긴 것으로 추정된다.

의료진은 환자가 날고기를 먹고 기생충에 감염됐다고 설명했다. 환자 몸에서 나온 기생충은 쇠고기 촌충으로 알려진 ‘무구조충’(Taenia saginata, 민촌충)으로 날고기나 덜 익힌 쇠고기를 섭취할 때 주로 감염된다. 어떤 것은 그 길이가 9m를 넘으며, 사람 몸에서 30년 이상 살 수 있다.

기생충센터 측은 “물론 현대에는 약으로 기생충을 죽일 수 있다. 하지만 식습관을 바꿀 필요성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환자의 가족 역시 날고기를 먹었을 확률이 높아 기생충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해 검사를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기생충 환자가 나온 농카이주는 지난해 비위생적인 생닭발 가공 문제로 도마 위에 오른 지역이다. 당시 현지의 한 닭발 가공 공장은 작업자들에게 맨입으로 생닭발의 살을 발라내도록 지시했다가 보건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