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北 발사 미사일은 ‘개량형 이스칸데르’…탄두부 키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6 21:31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北 “사거리 600km, 탄두 2.5t..변칙적 궤도 확인”

지난 25일 북한이 발사했다고 공식 확인된 탄도미사일 2발은 지난 1월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의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공식확인…“탄두중량 2.5t으로 개량”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이번 신형전술유도탄은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이며, 2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자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2021.3.2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공식확인…“탄두중량 2.5t으로 개량”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했다. 이번 신형전술유도탄은 탄두 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이며, 2기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자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2021.3.2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국방과학원은 3월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며 “시험 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 동해상 600㎞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번 신형 미사일의 탄두 중량을 기존 1t 안팎에서 2.5t으로 늘렸다고 발표하면서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믿음성을 확증하고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 있는 저고도활공도약형 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 특성 역시 재확증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이 이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8차 당대회 기념 열병식에서 공개한 개량형 이스칸데르와 유사하게 생겼다. 탄두 모양이 뾰족하고 검은색과 흰색이 엇갈린 바둑판 모양의 띠를 두른 것 같은 모양이다. 미사일 옆면에는 ‘ㅈ 19992891’라는 일련번호가 새겨져 있다. 열병식에서 북한은 바퀴가 4축에서 5축으로 늘어난 이동식발사차량(TEL)에 개량형 이스칸데르를 탑재해 공개했었다.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개량형 이스칸데르 추정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2021.3.2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2기 시험발사…개량형 이스칸데르 추정
북한이 25일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이 신형전술유도탄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열병식에서 공개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2021.3.26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개량형 외형 사진은 기존 KN-23과 개량형의 외형 비교. 2021.3.26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개량형 외형
사진은 기존 KN-23과 개량형의 외형 비교. 2021.3.26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 제공=연합뉴스

북한이 개량형 고체연료 발동기의 신뢰성을 확증했다는 부분도 눈에 띈다. KN-23은 고체연료를 사용해 10∼15분이면 발사를 준비할 수 있다. 북한은 신형전술유도탄의 사거리를 600㎞라고 주장했지만, 군은 사거리를 450㎞로 추정했다.

이스칸데르의 경우 북한의 신형 단거리전술무기들 중에서도 사거리가 길고, 탄두 중량도 더 늘릴 수 있어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공식 확인하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비난을 피해 가기 어렵게 됐다. 이번 발사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이후 북한이 쏜 첫 탄도미사일이기도 하다.

북한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9년에도 네 차례 시험 발사한 적이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서는 크게 문제삼지 않으면서 그냥 넘어갔다.

유엔 안보리는 미국의 요청으로 26일(현지시간) 대북제재위를 소집할 예정이다.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 북한 신형전술유도탄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