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휴스턴 한인 미용숍 주인, 작심한 듯한 흑인여성들에 봉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5 14:46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인 미용숍 주인인 정 김씨가 주먹질 봉변을 당하던 상황을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KPRC 2 휴스턴 방송 제작진에 설명하고 있다. KPRC 2 휴스턴 동영상 캡처

▲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인 미용숍 주인인 정 김씨가 주먹질 봉변을 당하던 상황을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KPRC 2 휴스턴 방송 제작진에 설명하고 있다.
KPRC 2 휴스턴 동영상 캡처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미용용품점을 운영하는 한국계 여주인이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작심하고 가게에 들어온 것으로 보이는 흑인 여성들에게 무참한 폭행을 당했다.

주인 정 김(59) 씨는 다섯 여성이 가게 안을 돌아보다 가발이 전시된 것을 망가뜨리자 나가 달라고 했더니 두 여성이 남아 시비를 걸어왔다. 한 여성이 주먹을 날려 김씨를 바닥에 넘어뜨린 뒤에도 주먹질이 계속됐다. 무려 여덟 번이나 얼굴이나 몸에 주먹이 닿았다. 물론 인종차별 발언을 하면서였다. 두 아들이 달려와 항의했더니 이 여성은 아들들을 향해서도 주먹과 함께 발길질을 가했다.

어머니 김씨의 얼굴에는 피가 낭자했고 흉터도 여럿 생겼으며 코가 부러져 수술을 받아야 할 지경이다. 아들 성준 리씨의 얼굴에는 길다란 손톱 자국이 서너 자국 남았다. 동영상을 보면 주차장을 빠져나가던 이들 여성은 뒤쫓아간 이씨와 아버지를 거의 칠 정도로 위협한 뒤 달아났다.

24일 현지 KPRC 2 휴스턴 방송에 따르면 김씨가 이들로부터 들은 말은 “요 작은 아시아 소녀(girl)”, “아시아인들이 흑인 시장에 있어선 안되지”였다. 아들 이씨는 이곳에서 미묭용품점을 10년 동안 운영해 왔지만 이런 변을 당한 것은 처음이라면서 단골들도 소식을 듣고 큰 충격을 받더라고 전했다. 흑인들이 많은 동네였지만 가게 평판도 좋았고 고객들도 좋은 사람들 일색이었는데 어쩌다 이렇게 됐는지 모르겠다고 혀를 내둘렀다.

김씨 가족이 봉변을 당한 날은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한인 여성 4명 등 8명이 연쇄 총격에 희생된 다음날이었으며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길거리에서 신호등이 바뀌길 기다리던 중국계 샤오젠 셰(75) 할머니가 백인 남성에게 난데없이 주먹질을 당하고 나무막대기를 들어 응징한 같은 날이었다.

해리스 카운티 경찰은 두 용의자 케온드라 영과 다퀜샤 윌리엄스를 검거해 각각 가중 폭행(aggravated assault)과 단순 폭행 혐의로 기소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