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아기 울음소리 더 줄어든 1월… 15개월째 ‘인구 자연 감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5 06:0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만 5003명 태어나 전년比 6.3%↓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 5.7명 최저
사망자 수 더 많아 자연감소 2177명

지난 1월 전국 출생아 수가 1981년 통계(1월 기준) 작성 이래 가장 적은 2만 5003명에 그쳤다. 태어난 사람보다 사망한 사람이 많은 ‘인구 자연 감소’는 15개월째 이어졌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출생아 수는 2만 5003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6.3%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의미하는 ‘조출생률’은 5.7명으로, 1월 기준 5명대로 내려앉은 것은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0년 이래 처음이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전년보다 4.3% 감소한 2만 7181명을 기록했다. 조사망률은 6.2명으로 나타났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매월 주간으로 공표하는 ‘코로나19 초과 사망’ 1월 주간 결과를 보면 65세 이상 사망자 수가 5.3% 정도 감소했다”며 “고령자 인구는 증가했지만 사망자 수가 많이 줄면서 전체적인 사망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뛰어넘으면서 지난 1월 인구는 2177명의 자연 감소를 보였다. 이에 따라 2019년 11월부터 시작된 인구 자연 감소는 15개월째 계속됐다. 특히 1월은 연중 출생아 수가 상대적으로 가장 많은 달임에도 자연 감소 탈출에 실패했다. 다만 사망자 수도 줄면서 지난해 12월(-7323명)보다는 자연 감소 폭이 크게 좁혀졌다.

세종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2021-03-25 2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