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집트 수에즈 운하 대형 컨테이너선이 가로로 막아 정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4 12:58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집트 수에즈 운하가 23일(이하 현지시간) 대형 컨테이너선이 남쪽 입구에 진입한 지 얼마 안돼 가로로 방향이 돌려져 좁은 물길을 막는 바람에 지중해와 홍해를 오가는 선박들의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이날 오전 7시 40분(한국시간 오후 2시 40분)쯤 멈춰섰으니 이제 만 하루가 가까워진다. 여러 척의 예인선이 달려와 너비가 59m, 길이가 400m에 이르는 컨테이너선 ‘에버그린’ 호의 방향을 틀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이 정도 큰 배가 이곳을 통과하는 것도 흔치 않다고 했다. 컨테이너선이 어떤 고장을 일으켜 멈춰서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방송은 배 밑의 모래를 파내야만 예인이 가능할 것 같으며 컨테이너를 배에서 내려야 할지 모른다고 했다. 통행이 정상화하려면 며칠이 걸릴지 몰라 상당한 파장이 우려된다고 했다.

파나마 선적의 이 배는 중국에서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구로 가기 위해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가장 짧은 항로인 이곳 운하를 북상하던 중이었다. 2018년 건조된 비교적 신형 선박이며 운송회사 에버그린 머린 소속이다.

다른 화물선 ‘마에스크 덴버’ 호에 승선한 누군가가 문제의 배 바로 뒤에서 촬영한 사진이 인스타그램에 올라와 있다.

수에즈 운하는 프랑스가 1869년에 완공했다. 길이가 193㎞에 이르며 3개의 자연호수를 끼고 있다. 처음에는 수심 8m에, 폭은 바닥에서 약 22m, 수면에서 57m였지만, 1967년에는 수로 폭이 가장 좁은 곳이 54m, 수심은 간조 때 거의 12m 밖에 되지 않았다. 1978년 이 운하에는 하루 평균 58척의 선박이 통과했다.

1975~80년 운하를 확장해 흘수 16m의 선박들까지 운항할 수 있었지만 2015년 이집트 정부는 주 물길의 수심을 더 깊게 파고 35㎞ 구간은 여러 대의 선박이 동시에 통과할 수 있도록 나란히 움직이는 보조 운하를 개통하는 등의 노력으로 정체를 완화하려 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