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라인’ 끊는 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4 03:22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 메신저’ 개인정보 中유출 논란
일부 지자체, 이용 중단 움직임 확산

라인

▲ 라인

네이버가 개발·보급한 일본의 국민 메신저 ‘라인’(LINE)에 대한 일본 내 이용 중단 움직임이 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급격히 확산되고 있다.

월간 이용자 8600만명으로 일본 메신저 시장의 압도적 1위인 라인은 최근 일본 국민의 개인정보가 중국에 넘어갈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2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은 정부 보조금을 받아 자살방지 활동을 하는 민간단체들에게 라인을 이용한 고민 상담을 중단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단체 3곳이 라인 계정을 폐쇄하고 다른 메신저나 전화로 전환했다. 수도권 광역단체 지바현도 각종 주민 서비스에 사용하는 라인 계정 6개 중 4개의 이용을 중지시켰다. 오사카시는 육아 등에 관한 생활정보 안내와 시립학교 학생의 고민상담 등 약 60가지의 라인 활용 민원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현재 라인에 공식계정을 갖고 있는 일본 지자체는 약 900개로 전체 1740여개의 절반이 넘는다.

아사히신문은 지난 17일 라인이 자체 서비스에 쓰이는 인공지능(AI) 등의 개발을 중국 상하이에 있는 업체에 위탁함으로써 이용자의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개인정보가 중국에 유출될 수 있는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정보통신 정책을 담당하는 다케다 료타 총무상은 지난 19일 기자회견을 갖고 “사실관계를 파악해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며 라인을 통한 의견 모집과 문의 대응 등 행정 서비스의 운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21-03-24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