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세계 2위 백신대국 美, 수출은 ‘0’…‘中 비난 자격 있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3 18:31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 시장 27% 생산하지만 다른 나라에는 거의 공급 안 해
중, 자국 생산량 3분의 2 수출...“美도 백신외교 검토해야”

코로나19 백신. 서울신문 DB

▲ 코로나19 백신. 서울신문 DB

미국이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의 4분의1을 생산하지만 다른 나라에는 이를 공급하지 않아 ‘자국 우선주의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미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도 저개발국에 여분을 제공하지 않자 ‘대국의 책임을 다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크다. 생산한 백신의 3분의2를 해외로 보내는 중국을 비난할 자격이 있느냐는 힐난도 나온다.

22일(현지시간)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미국은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 등 감염병 백신 1억 3600만회분 이상을 생산해 세계 시장의 27%를 차지했다. 중국(33%)에 이어 세계 두 번째 백신 제조국이지만, 자국에서 만든 백신은 모두 미국인에게만 공급했다.

반면 중국은 시노백과 시노팜 등 본토 생산 백신 1억 7000만회분 가운데 62%를 남미와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 수출했다. 물론 이는 중국 내 바이러스 사태가 사실상 종식됐기에 가능한 일이다. 그럼에도 ‘코로나19 발원국’이라는 오명을 씻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들을 돕고자 노력하는 것도 부인할 수 없다. 이른바 ‘백신외교’다.

미국은 이미 5억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의 백신을 확보했다. 그럼에도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국방물자생산법(대통령이 안보를 지키고자 민간기업에 특정 물자 생산을 명령할 수 있는 법)까지 동원해 백신 수출을 막고 있다. 미국의 지나친 백신 욕심이 다른 나라들의 공급 부족 사태를 불러왔다고 악시오스는 분석했다. 미 펜실베이니아주립대의 지크 이매뉴얼 교수는 “중국과 러시아도 (다른 나라를 돕겠다고) 백신을 수출하는데, 우리는 ‘더 많은 물량을 쌓아 두겠다’는 주장만 한다”며 “이는 비윤리적이다. 외교 전략으로도 큰 실수”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도 이런 비난을 의식한 듯 최근 국제 백신협력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40억 달러(약 4조 5000억원)를 제공해 제3세계를 돕기로 했다. 하지만 미국의 영향력을 감안할 때 이는 ‘면피용’에 불과하다는 지적이다. 유럽의 한 외교관은 악시오스에 “바이든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접근법을 두고 국내에서 반대가 없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토로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