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재명 “AZ 백신 안정성, 입증된 사실...K방역 굳건히 계속될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3 16:46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2021.3.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2021.3.23
연합뉴스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가운데, 이에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AZ 백신과 관련된 가짜뉴스 등을 정쟁도구로 삼는 야당의 나쁜 정치에 흔들릴 필요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이 65세 이상 고령자분들을 대상으로 확대됐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오늘 아침 함께 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AZ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점은 이미 과학적으로 입증된 사실이다”며 그럼에도 “‘유전자 변형 일어난다’거나, ‘치매 걸린다’는 등 혼란을 틈타 찾아오는 가짜뉴스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통령 먼저 맞으라’며 촌극을 벌이던 정치인들도 있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우리는 더 나빠질 것’이라며 불안을 부추기는 악마의 속삭임, 국민 건강을 정쟁 도구로 삼으려는 나쁜 정치,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불신을 조장하는 나쁜 뉴스”로 규정했다.

하지만 이 지사는 이런 내용들에 대해 “앞으로도 설 자리가 없다”며 “흔들림없이 정부의 방역에 함께하며 가짜뉴스가 흔들어도 국민이 만들어온 K방역은 굳건히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보건소를 찾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신을 접종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간호사가 주사를 잘 놔서 전혀 아프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마친 뒤 매뉴얼에 따라 30분간 대기했고, 이후 청와대로 복귀했다. 이어 9시 40분부터 1시간 30분간 청와대 참모회의를 주재했다.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참모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까지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지만, 일상 복귀를 앞당기려면 접종 속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