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끓였으니 괜찮다” 음식물 재사용 동태탕집 논란[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3 11:13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참고 이미지·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 참고 이미지·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영업정지 15일 받고 경찰 고발돼
가게는 이제 장사 안하겠다고 한다”
곤이 재사용 목격…“팔팔 끓여줬다” 해명


음식물 재사용을 항의하는 손님에게 “끓였으니 괜찮다”는 식으로 대응해 공분을 일으킨 경남 창원 진해구의 한 동태탕 식당이 결국 폐업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신항 동태탕 후기입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후기까지 남기기로 해 남긴다”며 “가게 관계자인지 본인 말로는 형부되는 사람이라는데 가게는 이제 장사 안 하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가게는 영업정지 15일 받았고 구청에서 경찰로 고발해 벌금 등은 경찰에서 처리한다고 한다”며 “구청에서 처벌받기 전에 이미 가게 문 닫고 장사 접는다고 했기에 이 처벌이 큰 의미가 있나 싶지만 어찌됐건 구청에서 처벌 완료돼 올린다”고 썼다.

앞서 지난 17일 해당 커뮤니티에 ‘음식물 쓰레기로 장사하는 곳을 알립니다’란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쓴이는 지난 11일 해당 동태탕 식당에서 생선 ‘곤이’를 재사용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주방이 보이는 자리에 앉아 무심결에 조리 과정을 지켜보게 됐는데, 곤이를 추가 주문하자 식당 직원이 작은 냄비에서 곤이를 덜어내 큰 냄비에 넣고 끓이는 모습을 봤다고 했다. 손님이 남기고 간 음식을 글쓴이 것을 조리하던 큰 냄비에 넣는 장면을 목격했다는 것이다.

글쓴이가 “재탕하는 거냐”고 항의하자 직원은 횡설수설하며 “개밥 주려고 끓였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다음날 글쓴이가 식당에 전화를 걸어 당시 상황을 설명하자 식당 업주는 재탕 사실을 인정했다고 한다.

이후 며칠 뒤 다시 걸려온 전화에서 “곤이가 냉동이라 녹이는 데 시간이 걸려서 손님이 먹다 남은 것을 넣었다”, “팔팔 끓여줬으니 상한 음식은 아니지 않느냐” 등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했다며 글쓴이는 분노했다.

글쓴이는 “이런 집은 장사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며 관할 구청에 해당 식당을 신고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