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안철수 “박영선, 도쿄아파트 가진 아줌마”…與 “여성비하 발언 사과하라”(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22 23:2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安 유튜브 발언에 민주당 대변인 나서서 비판

安 “아줌마 충분히 상대…전 집 없는 아저씨”
민주 “4선에 원내대표, 장관 했는데도
여성 정치인은 한낱 아줌마일 뿐이냐”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도쿄에 아파트 가진 아줌마는 충분히 상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성평등 인식이 한심한 수준이라며 여성 비하 발언이라고 맹공격을 퍼부었다.

안 후보는 이날 한 유튜브 방송에서 “집은 전세고, 땅도 없다. 저라도 부동산으로 재산 증식 안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안 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서 정책 협약식을 마친 뒤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저는 집 없는 아저씨”라고 말했다.

박영선 “2월 처분”에 조수진 “확인 안돼”
朴측 “매입자 3월말 잔금 후 등기 변경”


앞서 박 후보는 전날 남편 소유의 일본 도쿄 아파트를 지난 2월 처분했다고 밝혔었다.

그러나 국민의힘에 따르면 박 후보의 남편이 처분했다는 일본 도쿄 아파트의 등기부등본상 소유자 이름은 이날 기준 ‘다니엘 원조 리’(박 후보 남편의 일본명)였다.

국민의힘 조수진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절차가 진행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지만, 오늘 확인한 서류만으로는 처분 사실은 확인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박 후보 측 관계자는 언론에 “매입자가 잔금을 치르지 않아서 서류상 등기를 변경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특성상 잔금을 치르지 않아도 계약 파기가 불가능한 시점이 있다”면서 “해당 시점은 이미 지난 상황이고, 3월 말 잔금도 받기로 한 상태”라며 곧 매매 절차가 완전히 마무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與 “성차별 무개념 발언 즉시 사과하라”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안 후보의 ‘아줌마’ 발언에 대해 “안 후보의 성평등 인식 수준이 얼마나 한심한지 보여준다”면서 “여성비하, 성차별적 무개념 발언에 대해 지금 즉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4선 국회의원에 원내대표, 장관까지 역임했어도 안 후보에게 여성 정치인은 한낱 ‘아줌마’일 뿐인가 보다”라면서 “만약 상대 후보가 남성이었다면 ‘도쿄 아저씨’라는 표현을 썼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안 후보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셀프 보상’ 의혹을 거론한 데 대해서는 “저와 토론회를 할 때 사퇴도 말씀하셔서 우려의 말을 드린 것뿐”이라고 말했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2일 국회에서 진행된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22일 국회에서 진행된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서울 성동구 뚝섬로 경수초등학교 앞에서 ‘엄마의 마음으로 친환경 무상급식 합니다‘ 정책공약 발표 뒤 이 학교 식당에서 어린이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2021. 3. 22 국회사진기자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22일 서울 성동구 뚝섬로 경수초등학교 앞에서 ‘엄마의 마음으로 친환경 무상급식 합니다‘ 정책공약 발표 뒤 이 학교 식당에서 어린이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2021. 3. 22 국회사진기자단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