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TV로라도 보자… 추신수 드디어 출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19 02:59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내일부터 시범경기 무관중 진행
추, NC와 경기서 국내 무대 첫선

추신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신수
연합뉴스

메이저리거 생활을 접고 SSG 랜더스에 입단한 추신수(39)가 마침내 국내 프로야구 무대에 첫선을 보인다. SSG는 20일부터 이틀간 경남 창원에서 지난해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챔피언 NC 다이노스와 시범경기를 갖는다.

추신수는 이날 KBO리그 비공식 데뷔전을 치르고 고향 부산으로 이동해 22∼23일 롯데와 맞붙는다. 부산고 졸업 후 미국으로 떠난 추신수는 21년 만에 사직구장에서 경기를 펼친다.

kt 위즈-두산 베어스(서울 잠실구장), 키움 히어로즈-롯데 자이언츠(부산 사직구장), 기아 타이거즈-삼성 라이온즈(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LG 트윈스-한화 이글스(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등이 전국 5개 구장에서 그동안 훈련한 기량을 선보인다. 팀당 10경기씩 하는 시범경기는 30일 끝나며 정규리그는 4월 3일 열린다. 시범경기는 지난해 코로나 여파로 프로 출범 후 처음으로 열리지 않았다가 이번에 다시 개최된다. 정규리그 직전 10개 구단이 부족한 부분을 확인하고 답을 찾아가는 마지막 실전 무대다.

시범경기는 대부분 오후 1시에 시작하며 정규리그를 대비한 야간 경기 적응을 위해 일부는 오후 6시에 열린다. KBO 사무국은 안전한 정규리그를 위해 시범경기는 무관중으로 운영한다.

추신수와 동갑내기인 삼성의 오승환(39)은 “추신수는 직구를 매우 잘 공략하는 선수”라며 “몸쪽 직구를 던지면 (추)신수가 좋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조로운 볼 배합보다 슬라이더 등 다양한 구종으로 유인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다. 기아의 외국인 투수 에런 브룩스(31)도 “추신수는 빅리그에서 오래 뛴 대단한 타자이며 타격할 줄 아는 선수”라며 “한국에서의 대결이 재미있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2021-03-19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