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설] AZ 백신, 65세 이상 접종 타당성 조기 검토하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8 02:42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의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을 잇따라 승인하고 있다. 독일과 스웨덴 정부는 엇그제 이 백신의 65세 이상 접종을 허가했다. 벨기에와 헝가리도 각각 55세 미만과 60세 미만 접종에서 그 이상 연령으로 확대했다. 프랑스는 접종 대상을 74세까지로 하고, 오스트리아는 65세 이상 접종을 시작했다.

AZ 백신은 우리나라에서 사용 승인을 받은 첫 번째 코로나19 백신이다. 그럼에도 방역 당국이 65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접종을 보류한 건 해외에서 효과가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던 탓이다. 같은 이유로 접종을 미루었던 유럽연합 각국의 판단이 달라졌다면 AZ 백신에 대한 의구심이 상당 부분 해소됐음을 뜻한다. 실제로 영국의 잉글랜드 공중보건국, 브리스틀대 연구진, 에든버러대 연구진은 이 백신이 80세 이상에서 예방효과가 컸고, 노년층 중증 예방에 효과가 있으며, 입원 위험은 90% 안팎 낮췄다는 연구 결과를 각각 내놨다.

65세 이상 고령층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증증이나 사망으로 이행할 가능성이 높다. 다른 질병에 시달리고 있어 감염병에 특히 취약한 기저질환자의 비율도 당연히 나이가 많을수록 높아질 수밖에 없다. 지금 한국은 AZ와 화이자 두 종류의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그런데 상대적으로 많은 물량을 확보한 AZ 백신을 65세 이상 고위험군에게는 사용하지 못하고 위험도가 낮은 65세 미만에게만 접종하고 있으니 아이러니다.

정부는 AZ 백신의 고령층 대상 타당성 여부를 검증하는 절차를 하루라도 앞당기기 바란다. 정부 관계자도 “이 백신의 65세 이상 접종 여부는 충분한 자료가 쌓였다고 판단하면 언제든 결정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침 문재인 대통령도 6월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4월 초에는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한다. ‘필수적 공무’로 출국한다면 백신 우선 접종은 당연히 가능하다. 그럴수록 ‘관계 법령에 따른 접종’이 아니라 ‘65세 이상 국민의 한 사람’으로 문 대통령이 AZ 백신을 맞는다면 불필요한 백신 불안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2021-03-08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