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SUV 달려들자 다섯 살 쌍둥이 앞에 몸 던져 구한 美 29세 엄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7 11:25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전속력으로 달려와 들이받을 것 같자 운전하던 엄마는 다섯 살 쌍둥이 아들들이 충격을 덜 받도록 몸을 던졌다.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간) 밤 늦게 미국 미시간주 링컨 파크에 사는 힐러리 갈라즈카(29)는 아들들과 함께 귀가하던 중이었다. 디트로이트에서 남서쪽으로 17㎞쯤 떨어진 데이비슨 근처의 고속도로 진입 램프의 끝쪽에 서 있었는데 25세 남성이 운전하던 SUV가 미친듯이 달려왔다. 그는 정지된 면허로 운전대를 잡아 시속 144㎞로 과속 중이었다. 엄마는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지만 엄마가 충격을 줄여준 덕에 쌍둥이 형제는 가벼운 부상만 입은 채 병원에 입원했다. 여덟 살 아들이 한 명 더 있지만 다행히 엄마 차에 타고 있지 않았다.

갈라즈카의 어머니 조디 캘리는 “딸의 몸이 아이들을 구했다”고 말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캘리는 “엄마가 눈을 떠 자신들을 바라본 뒤 다시 눈을 감았는데 다시는 눈을 뜨지 못했다고 아이들이 말하더라. 아이들은 그 순간을 기억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아들들의 삼촌 제이콥은 세상을 떠난 누이가 “가슴이 따듯하고 강하며 아름다운 여성이었다”면서 “이런 식으로 세상을 떠나선 안되는 일”이라고 황망해했다.

어이없는 사고로 아이들의 엄마를 빼앗은 용의자는 현장에서 구호 조치도 하지 않고 달아났다가 나중에 병원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미시간 주립경찰에 따르면 그는 압수수색을 두 차례 당했고 두 차례 전과가 있었ㄷ다. 캘리는 “이런 사람이 왜 감옥에 있지 않은지 믿을 수가 없다”고 어이없어했다.

영국 일간 데일리 미러는 유족들이 장례 비용과 아이들의 돌봄 비용 등의 명목으로 고펀드미 모금이 전개돼 3만 달러 정도 모였다고 지난 5일 전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