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서해해양경찰청에 있는 이스터섬의 ‘거석상’ 보셨어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4 17:24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5m 크기 표지석에서 모아이 상(像) 형태 발견

남태평양의 이스터 섬에 있는 모아이 거석상을 닮은 서해해경청 표지석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태평양의 이스터 섬에 있는 모아이 거석상을 닮은 서해해경청 표지석

“어? 저거 남태평양에 있는 이스터섬의 ‘거석상’ 닮았네. 볼수록 재밌네요.”

서해해경청에 남태평양의 이스터 섬에 있는 모아이 거석상을 닮은 대형 바위가 민원인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김모(55)씨는 “자연 그대로 모습인지 인공으로 만들었는지 얼굴 형태가 너무 닮았다”고 웃음을 보였다.

이 바위는 전남 목포시 남악 소재 서해해경청 본관 앞 오른쪽 잔디밭에 세워져 있다. 크기는 대략 높이와 폭이 각각 3.5m와 1m, 폭은 70~80㎝ 가량이다.

거석상 형태의 모습은 이 바위의 오른쪽 옆면에서 나타난다. 상부 1.5m와 하부 2m를 경계로 가운데 부분이 움푹 패어있어 마치 얼굴의 상반신과 몸통의 하반신으로 보인다. 거석상 모습은 상반신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일부러 조각을 한 것처럼 코 부분이 볼록하게 튀어 나와 있고 입과 오른쪽 눈 부분은 움푹 들어가 있다. 다소 화가 난 듯한 표정으로 살짝 몸을 틀어 위와 옆을 바라보고 있는 듯한 표정이다.
남태평양의 이스터 섬에 있는 모아이 석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남태평양의 이스터 섬에 있는 모아이 석상

이 거석상의 모습은 사진에서 처음 발견됐다. 서해해경이 자료용으로 촬영한 사진을 보고 한 직원이 ‘거석상’임을 알아챈 것. 이 같은 거석상 모습에 서해해경 직원들은 대체로 흥미롭다는 반응과 함께 국민과 해경 모두에게 좋은 있이 있었으면 한다는 의견을 나타내고 있다.

항공단 소속의 한 경위는 “마치 모아이 거석상을 본뜬 것이라도 하듯 얼굴 표정도 닮았고 특히 하반부의 배부름형태는 돌하르방의 느낌도 난다”고 말했다.

이 표지석은 2009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준공과 함께 설치됐다. 석공인 손창식 씨가 제작했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