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한국에자이, 오픈 이노베이션 공유회 열고 3개 기업과 헬스케어 솔루션 협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4 15:17 브랜드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근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한국에자이가 시니어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을 위해 세븐포인트원, 메디팔, 아하컨설팅 등 3개 기업과 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한국에자이 측과 3개 기업의 경영진이 만나 지난달 28일 오픈이노베이션 공유회를 열고 각 회사의 솔루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에자이는 지난 2020년 5월부터 약 8개월간 시니어 헬스 케어 분야의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목표로 관련 기업을 검토하며 적합한 모집 절차를 진행해왔다. 최종적으로 세븐포인트원, 메디팔, 아하컨설팅 등 총 3개 기업과 협업을 확정 짓고, 치매 예방 및 스크리닝을 위한 시니어 케어 솔루션 개발을 목적으로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한국에자이 측은 지난 1월 28일 목요일 한국에자이 본사에서 이 3개 기업의 경영진과 함께 헬스케어 에코 시스템 구축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공유회를 진행, 각 회사의 솔루션과 한국에자이 비즈니스 모델을 활용한 시니어 케어 시장 확대에 관한 의견을 공유했다.

이날 공유회에는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 김은호 이사, 자사 헬스케어 에코시스템 부서원, 세븐포인트원 이현준 대표, 메디팔 강종일 대표, 아하컨설팅 노영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공유회 현장에서는 각 기업의 솔루션과 한국에자이의 전문성이 만났을 때, 헬스 케어 시장 확대에 이바지할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을 낼 것이라 예상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에자이 고홍병 대표는 “이번 공유회는 시니어 헬스케어 시장 확대에 있어 한국에자이가 제약회사로서 가진 강점을 공유하고 한계는 보완하는 방식으로 기여하게 될 것이라 기대한다”라며 “향후 한국에자이의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여러 협업, 커뮤니케이션 등으로 기업 가치 발전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에자이 김은호 이사는 “각 분야에 필요한 솔루션을 갖춘 기업이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무대를 세우는 것 역시 중요하다”라며 “한국에자이는 그 무대로서 탁월한 전문성을 발휘해, 성장하는 다른 기업과 함께 다양한 헬스케어 에코 시스템 구축에 일조할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세븐포인트원은 언어 유창성을 기반으로 치매 조기 진단 솔루션을 제공하는 ‘AlzWin(알츠윈)’, 인지 개선 VR 솔루션 ‘SENTENTS(센텐츠)’ 등을 보유했다. 메디팔은 만성질환자와 간호사 코치를 1:1로 연결하는 비대면 맞춤형 건강관리 솔루션 전문 기업이다. 아하컨설팅은 맞춤형 치매 예방 및 낙상 방지를 위한 AHA 매트와 시스템 솔루션을 제공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