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보수의 심장서 여론몰이… ‘정치인 윤석열’ 긍정도 부정도 안 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4 01:41 법원·검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구 찾은 尹 이틀째 작심발언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직원과의 간담회를 위해 대구고검과 지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 연합뉴스

‘수사청 설립은 검찰 폐지’ 위기감 반영
尹 “대구는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고향
눈치 보지 말고 힘있는 자도 처벌해야”
정계 진출 질문에 확답 않고 여운 남겨

“만세” “사퇴” 지지·반대 엉켜 아수라장
“거의 대선 출정식 같은 분위기” 평가도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추진하는 정부·여당에 공개 반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고검을 방문하자 윤 총장 지지자들과 그를 비판하는 시민들이 뒤엉켜 윤 총장이 탑승한 차량을 뒤따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추진하는 정부·여당에 공개 반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대구고검을 방문하자 윤 총장 지지자들과 그를 비판하는 시민들이 뒤엉켜 윤 총장이 탑승한 차량을 뒤따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 추진에 대해 연일 비판의 목소리를 내며 ‘여론전’에 나서자 퇴임을 4개월 앞둔 윤 총장이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총장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고 밝힌 대통령의 신년기자 회견 이후 한동안 수면 아래로 내려갔던 여권과 검찰의 갈등 양상은 수사청을 기점으로 임계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지검 방문길에 수사청 추진 등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두고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수사청을 강도 높게 비판한 윤 총장의 언론 인터뷰가 공개된 지 만 하루 만이다.

윤 총장의 강공 행보는 수사청 설립이 곧 검찰 폐지라는 내부의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평가된다. 윤 총장은 “(여권이) 검찰을 정부법무공단처럼 만들려는데 이는 검찰권 약화가 아니라 검찰 폐지”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윤 총장 스스로 여론전에 뛰어든 데에는 대통령의 ‘속도 조절’ 주문에도 여권 일각에서 수사청을 강행하고 있고, 야권의 입법 저지에도 한계가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대구 지역 근무 검사·수사관과의 간담회에서도 수사청 반대와 여권 비판을 이어갔다. 윤 총장은 검찰개혁의 방향을 설명하면서 “‘공정한 검찰’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 억울함이 없도록 하는 것이고, ‘국민의 검찰’은 인사권자의 눈치를 보지 말고 힘 있는 자도 원칙대로 처벌해 상대적 약자인 국민을 보호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약 3시간가량 진행된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는 “지능범죄가 창궐하고 국가의 근간을 흔들 때 집이 불탄 것을 알게 될 텐데 그때 가면 늦을 거 같아 걱정이다”라고 말했다고 대검 측은 전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의 행보를 ‘정치적인 데뷔’라고 해석하기도 한다. 올해 들어 대선주자 지지율이 하락한 윤 총장이 수사청 갈등을 정계 진출의 발판으로 삼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보수의 메카인 대구로 향하며 여당과 청와대에 작심 발언을 쏟아낸 것도 정치적 해석에 힘을 싣게 하는 대목이다. 윤 총장은 대구 방문 의미에 대해 “몇 년 전 어려웠던 시기에 저를 따뜻하게 품어준 고장”이라며 “5년 만에 왔더니 감회가 특별하고 고향에 온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 대선 개입사건 수사팀장을 맡은 뒤 대구고검으로 좌천됐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윤 총장의 잇단 발언에 대해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실행 방법과 내용도 달라야 하는데 마치 정치인(의 발언)이지,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 발언 같지 않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날 검찰청사 주변에는 응원 화환 20여개와 현수막이 설치됐다. 오후 2시쯤 윤 총장이 도착하자 취재진과 지지자들, 반대자 수십명이 엉켜 아수라장이 됐다. 윤 총장은 마중 나온 권영진 대구시장과 간단히 악수를 했고 권 시장은 “헌법 가치 수호하는 총장님의 행보를 응원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지지자들은 “윤석열”을 연호했다. 검사 출신의 한 변호사는 “거의 대선 출정식 같은 분위기였다”고 평했다.

이혜리 기자 hyerily@seoul.co.kr
2021-03-04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