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BTS는 코로나, 北으로 보내야”…귀 의심케 한 독일 라디오 방송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6 23:38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MTV 언플러그드’(이하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2021.2.24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MTV 언플러그드’(이하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2021.2.24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BTS, 20년 동안 북한으로 휴가보내야”
독일 라디오 진행자 인종차별 막말


독일의 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K팝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코로나 바이러스’에 비유해 논란을 샀다. 그는 또 “(BTS를)북한으로 20년간 보내야 한다”, “BTS 무대는 신성모독” 같은 발언을 쏟아냈다.

26일 독일 도이체벨레(DW) 방송 등에 따르면, 독일 라디오 방송 ‘바이에른3’의 라디오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56)는 전날 방송에서 BTS가 한국 가수 최초로 출연한 미국 유명 음악방송 ‘MTV 언플러그드’ 무대를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강하게 비난했다.

BTS는 앞서 24일 방영된 언플러그드 특별 회차에서 ‘라이프 고스 온’, ‘다이너마이트’ 등 5곡을 라이브로 선보였다. 너바나, 에릭 클랩턴, 스팅, 오아시스, 밥 딜런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뮤지션들이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

마투쉬케는 모욕적인 욕설로 BTS를 지칭하면서 “(BTS는) 콜드플레이의 픽스 유 무대를 펼친 걸 자랑스러워하는데 이건 신성모독”이라며 “이들을 20년 동안 북한으로 휴가 보내야 한다”고 비난했다.

마투쉬케가 BTS를 향해 막말을 쏟아낸 이유는 BTS가 커버한 영국 유명 록밴드 콜드플레이의 곡 ‘픽스 유’ 무대가 마음에 안 들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독일 라디오 방송 ‘바이에른3’의 라디오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 페이스북

▲ 독일 라디오 방송 ‘바이에른3’의 라디오 진행자 마티아스 마투쉬케. 페이스북

마투쉬케, BTS를 코로나19에 비유하기도…

마투쉬케는 BTS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백신이 곧 나오기를 희망한다”고 비꼬았다. 그는 자신 발언이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면서 “나를 향해 외국인을 혐오한다고 비난해선 안 된다”며 “나는 한국산 차량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BTS 팬클럽 ‘아미’ 등을 중심으로 마투쉬케를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바이에른3 방송은 성명을 내고 “이번 논란은 과장된 방식으로 흥분된 상태에서 자신의 의견을 말하려다가 빚어진 것이며, 단지 BTS의 픽스 유 커버 무대에 대한 불쾌감을 표현하려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BTS 팬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면서도 “마투쉬케는 그럴(인종차별) 의도로 말한 게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다”고 혔다.

한편 마투쉬케는 자신의 입장은 밝히지 않은 채 트위터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