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텍사스 주민, 전력시장 경쟁 도입 후 요금 31조원 더 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5 14:5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폭탄 전기요금 고지서 보여주는 미 텍사스 주민 미국 텍사스 댈러스의 주민 이벳 칸투가 19일(현지시간) 한파로 전기 요금이 3천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것을 보여주는 스마트폰 앱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댈러스 모닝 뉴스 제공) 2021.2.21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폭탄 전기요금 고지서 보여주는 미 텍사스 주민
미국 텍사스 댈러스의 주민 이벳 칸투가 19일(현지시간) 한파로 전기 요금이 3천달러 이상으로 치솟은 것을 보여주는 스마트폰 앱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다. (댈러스 모닝 뉴스 제공) 2021.2.21
AP 연합뉴스

기록적인 한파 속에 대규모 정전 사태를 겪은 미국 텍사스주 주민들이 전력시장 규제 완화, 이른바 ‘전력 민영화’로 16년간 종전보다 280억 달러(약 30조 9960억원)의 요금을 더 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자료를 인용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1999년 전력 공급을 민간업체들에 이양하는 정책으로 텍사스 주민의 60%가량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대신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구입하게 됐다.

당시 정책은 전력시장에 경쟁을 도입하면 전기요금은 낮아지고 서비스는 좋아질 것이란 탈규제 논리에 의해 추진됐다.

그러나 WSJ은 기존 공공 전력회사 요금과 비교해보면 민간 소매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산 텍사스 주민들은 2004~2019년 전기요금을 280억 달러나 더 냈을 것으로 추산했다.
한파 정전에 난방용 가스 충전 나선 미 텍사스 주민들 기록적인 폭설과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17일(현지시간) 비가 오는 가운데 주민들이 난방용 프로판 가스를 충전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휴스턴 로이터 연합뉴스 2021-02-18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파 정전에 난방용 가스 충전 나선 미 텍사스 주민들
기록적인 폭설과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17일(현지시간) 비가 오는 가운데 주민들이 난방용 프로판 가스를 충전하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휴스턴 로이터 연합뉴스 2021-02-18

이 기간 텍사스주 공공 전력회사의 전기요금은 전국 평균보다 8% 싼 반면 소매회사는 13%나 비쌌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