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후쿠시마 정화조 의문사 재조명…“말하고 싶어도 못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4 23:31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서 다뤄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캡처

▲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 캡처

24일 방송된 SBS ‘당신이 혹하는 사이’에서는 1989년 후쿠시마에서 벌어진 ‘후쿠시마 정화조’ 변사 사건을 재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진 감독은 “시골 마을의 여자 교사가 교원 주택 변기 안에서 신발을 봤다. 그냥 신발 한 짝이 버려져 있으니까 ‘그냥 누가 볼일을 보다 흘린 건가’ 하다가 밖을 나가보니 정화조 뚜껑이 열려있었다”며 “뚜껑 안을 이렇게 봤더니 사람의 두 다리가 있었던 것”이라고 정화조에서 발견된 시체 이야기를 전했다.

장진 감독은 “이 이야기는 일본 후쿠시마에서 벌어진 이야기”라며 “고인은 평범한 회사원이었는데 사체가 발견되기 전 실종 신고가 이미 돼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아침에 나가고 차 안에 키가 꽂힌 채로 있었고 나중에 신발이 발견됐는데 다른 한 짝은 거리가 좀 떨어진 제방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사건이 일어난 후쿠시마현 타무라 시에 찾아갔지만 주민들은 “민폐니까 이야기는 거절하겠다”, “다른 건 몰라도 이것만은 안 된다”, “말하고 싶어도 못한다”며 함구해 의문을 더했다.

SBS 파일럿 프로그램 ‘당신이 혹하는 사이’는 세상에 떠도는 음모론을 소재로 시나리오를 완성하고픈 제작자 윤종신, 그리고 그가 초대한 혹하는 멤버 6인이 펼치는 본격 음모론 탐닉 토크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