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임신부, 감염률 70% 더 높다…백신 우선 접종해야” 연구에도 찬반 왜 [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3 09:52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 산부인과 학술지

“코로나 확진 임신부 중증 발병률도 더 높아”
미 CDC·학계 “접종 권고” vs WHO “안돼”
임신부가 독감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혈관계 전체로 퍼져나가면서 염증반응이 나타나 산모 자신은 물론 태아의 건강도 심각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 때문에 임신부는 반드시 독감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신부가 독감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혈관계 전체로 퍼져나가면서 염증반응이 나타나 산모 자신은 물론 태아의 건강도 심각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 때문에 임신부는 반드시 독감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제공

임신부가 다른 성인들보다 70% 더 높은 비율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되고 중증 발병률도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로이터가 미국 산부인과 학술지(American Journal of Obertical and Oblight)를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진은 임신부에게 백신을 우선적으로 접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워싱턴주에서는 3월과 6월 사이 1000명의 임신부당 코로나19 환자가 14명 발생한 데 비해 비임신 성인(20~39세) 1000명 중에선 7명이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는 임신부의 코로나19 비율이 비임신 성인보다 70% 더 높았고 백인이 아닌 인종·민족집단의 임신부들은 코로나19에 더 취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어 이외의 언어로 진료를 받는 사람은 일반 인구의 약 8%를 차지하는 반면 코로나19를 가진 임신부는 약 30%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연구진은 코로나19를 앓고 있는 임신부가 중증 발병률이 더 높다며 “임신부들에 대한 백신 배분을 우선해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시사한다”고 말했다.
출산율, 신생아 자료사진 서울신문DB

▲ 출산율, 신생아 자료사진
서울신문DB

이스라엘서 코로나 걸린 임신부 사산
태아도 감염…“태반 통해 감염된 듯”


실제 이스라엘에서는 코로나19에 걸린 20대 여성의 배 속에 있던 태아가 역시 코로나19에 감염된 채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서부 아시도드에 있는 삼손 아수타 아시도드 대학병원에 따르면 지난 주말 29세 임신부가 태동을 느껴지지 않는다면서 병원을 찾았다.

태아의 심장 박동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의료진은 곧바로 수술해 죽은 태아를 꺼냈다.

병원 측은 이어 여성과 죽은 태아가 모두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임신 25주 차였던 여성은 병원을 방문하기 나흘 전부터 몸에 이상을 느꼈지만, 감염을 의심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2주 전 검사에서 여성과 태아 모두 건강하다는 진단을 받은 데다, 보건당국의 방역 준칙도 철저하게 지켰기 때문이다.

의료진은 태아가 코로나19로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 병원의 감염병 전문의인 탈 브로시 박사는 현지 언론에 “태반을 통해 감염된 태아가 코로나바이러스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같은 병원의 산부인과 병동 책임자인 요시 토빈 박사도 이런 추론에 동의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임신과 출산

▲ 임신과 출산

미 CDC “임신부 백신 맞는게 낫다”
WHO “임신부 백신 접종 말라”
학계 “백신 접종 않는 게 더 위험”


임신부에 대한 백신 접종은 여전히 찬반 논란이 있지만 그래도 맞는 게 더 안전하다는 견해가 조금더 우세하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의 질병통제예상센터(CDC)는 지난해 12월 ‘임신부는 의사와 상담을 한 뒤 백신을 접종하라’는 취지의 권고문을 냈다. 의료현장에서 일하는 의사, 간호사, 요양원 간병인 등 코로나19 취약그룹에 속하는 임신 여성이나 수유 여성의 경우 감염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 공개한 코로나19 백신 가이드라인에서 감염 위험이 크거나 기저 질환이 있는 임신부가 아니라면 백신을 접종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코로나19 백신들이 임신부에게 안전한지 여부가 임상시험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한 입장으로 풀이된다.

다만 학계 일각에선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 우려 때문에 임신부가 접종하지 않는 것이 더 위험하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에모리의대 산부인과의 드니스 제이미슨 박사는 “코로나19가 임신에 악영향을 끼칠 위험이 있는데도 백신 접종을 피하는 것은 현명한 선택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탈리아 로마 국제공항 옆 피우미치노에 마련된 백신 접종센터에서 일하는 공중보건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 접종분을 주사기에 옮기고 있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의 의약품 문제를 결정하는 유럽의약품청(EMA)는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세 가지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 피우미치노 AP 연합뉴스

▲ 이탈리아 로마 국제공항 옆 피우미치노에 마련된 백신 접종센터에서 일하는 공중보건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 접종분을 주사기에 옮기고 있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의 의약품 문제를 결정하는 유럽의약품청(EMA)는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세 가지 코로나19 백신의 사용을 승인했다.
피우미치노 AP 연합뉴스

CDC, 코로나19 사망·중증 유발 요건에
임신 추가…“임신부 감염 입원율 더 높아”


지난해 11월 발표된 CDC 연구에 따르면 임신 여성은 비임신 여성보다 코로나19 감염 시 입원율이 더 높았다.

이에 따라 CDC는 코로나19 사망과 중증을 유발하는 요건 중 하나로 임신을 추가하기도 했다.

또한 임신부에 대한 임상시험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백신 접종을 늦추는 것도 올바른 판단이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독감 등 다른 감염병의 경우에도 임신부에 대한 별도의 임상시험 없이 접종이 이뤄졌다는 것이다.

화이자, 임신부 임상시험 착수
7~10개월 소요 예상


한편 화이자는 올해 상반기에 임신부에 대한 별도의 임상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화이자는 임신 24~34주 임신부를 대상으로 임상 2/3 시험을 실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화이자 측은 임상시험에는 7~10개월이 소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시험이 끝나면 현재 시중에 나와 있는 코로나19 백신이 임신부에게 안전한지 여부가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화이자는 5~11세 어린이를 대상으로도 조만간 별도의 임상시험을 실시해 어린이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도 안전한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