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홀로 분투했지만… 단짝 없으니 무뎌진 ‘손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02 01:20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케인 공백 속 손흥민 5경기째 무득점
득점 1위 리버풀 살라와 3골 차 벌어져
토트넘, 강등권 팀에 패배… 2연패 수렁

손흥민(오른쪽·토트넘)이 1일(한국시간) 영국 팔머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브라이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솔리 마치와 볼을 다투고 있다. 브라이턴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오른쪽·토트넘)이 1일(한국시간) 영국 팔머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브라이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솔리 마치와 볼을 다투고 있다.
브라이턴 AP 연합뉴스

‘단짝’을 잃은 손흥민(29·토트넘)은 고독했다. 공식전에서 5경기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강등권 팀에 일격을 당해 2연패에 빠졌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팔머의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브라이턴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졌다. 전반 17분 레안드로 트로사르에게 얻어맞은 선제골을 극복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승점 33점 리그 6위에서 제자리 걸음했다.

브라이턴이 최근 분위기가 올라오고 있다고는 하나 17위로 강등권 싸움을 하는 팀이다. 홈에서 14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지 못하고 있었다. 토트넘으로서는 당연히 승점 3점을 추가해야 할 상황이었다. 그러나 투지와 기동력, 체력에서 모두 밀렸다.

해리 케인이 발목 부상으로 나서지 못한 첫 경기인 이날 손흥민이 최전방 원톱으로 나섰다. 좌우에는 스테번 베르흐바인과 가레스 베일이 섰다. 그러나 측면 공격이 위협적이지 못해 수비 분산의 효과를 내지 못했다.

견제는 당연히 손흥민에게 집중될 수밖에 없었다. 중원에서 전방으로 찔러주는 창의적 패스도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러다 보니 손흥민은 전반에 슈팅을 한 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카를루스 비니시우스를 투입해 전방에 세우고 손흥민을 2선으로 내렸다. 또 루카스 모라와 에릭 라멜라 등을 베르흐바인과 베일 대신 집어넣었다. 전반에 견줘 그나마 공격력이 살아났으나 여전히 날카롭지는 못했다.

손흥민의 경우 2차례 슈팅을 날렸다. 하나는 상대 수비의 태클에 막혔고 다른 하나는 상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둘 다 박스 바깥 슈팅이었다. 앞선 4경기에서 골이 없었다고는 하나 골대를 2번 때렸고 한 번은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와 취소되는 등 날카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이날은 전혀 그렇지 못했다.

EPL 득점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는 웨스트햄과의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14. 15호골을 기록한 살라는 손흥민과 케인과의 차이를 3골로 벌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2-0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