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세계 코로나 백신 접종 1위 이스라엘, 왜 사망자 안 줄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6 10:13 중동·아프리카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인구 10%인 100만명 접종 완료했으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로 중증 환자 및 사망자 여전

베냐민 네탄야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9일 두번째 코로나 백신 접종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 베냐민 네탄야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 9일 두번째 코로나 백신 접종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코로나 백신 접종률 1위인 이스라엘은 100만명 이상의 인구가 이미 두번째 접종까지 마쳤지만, 여전히 중증 환자 감소세가 더뎌 아직 봉쇄 상태다.

현지 언론인 예루살렘 포스트는 25일 현재 봉쇄 조치가 취해진 이스라엘의 봉쇄 해제가 언제 이루어질지 불확실하다고 보도했다. 1140명 이상의 코로나 중증 환자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봉쇄 조치는 1월 31일까지로 보건당국은 이달 말 봉쇄 해제를 기대하고 있으나 상황이 여의치 만은 않다.

이스라엘 보건당국은 25일 100만명 이상의 인구가 두번째 접종을 맞았으며 이 가운데 절반은 여행 증명서라 할 수 있는 초록색 접종 여권의 자격이 된다고 밝혔다. 접종 증명 시스템은 개발 마지막 단계로 다음주면 실제 디지털 접종 여권이 나올 전망이다. 이스라엘 인구는 약 900만명으로 10% 이상이 이미 코로나 접종을 완료한 것이다.

이스라엘은 하루 20만명에게 코로나 접종을 하고 있으며, 신규 확진자는 감소세지만 사망자는 줄지 않는 등 전체적인 상황은 여전히 나쁘다. 게다가 몇몇 병원은 재정 적자로 구급차에 실려 온 환자가 생명이 위독하지 않을 경우 받지 않는 일도 생겨나고 있다.

실제 하다사 대학병원 측은 설비와 의약품 부족때문에 더 이상 코로나 환자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 이스라엘 당국과 협상을 벌이고 있는 중이기도 하다.

1140명의 중증 환자 가운데 358명이 기관 삽관 중이며 하루 사망자가 57명 발생해 총 누적 사망자 숫자는 4419명에 이른다.

백신의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어서 첫번째 접종을 맞은 사람 가운데 코로나에 걸린 경우는 0.01%밖에 되지 않는다. 첫번째 접종을 맞고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가벼운 증상에 그쳐 입원한 사례도 없었다.

이스라엘은 코로나 신규 확진자의 40~50%가 영국에서 발생한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로 보고 있다. 이 변이 바이러스는 그 이전에 발생한 바이러스보다 치사율이 30%나 높아 코로나 상황이 백신 접종에도 쉽사리 완화되지 않는 원인으로 분석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