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여자농구에서 ‘NBA급 쇼맨십’ 애나 킴이 던진 신선한 충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5 09:19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효하는 김애나. WKBL 제공

▲ 포효하는 김애나. WKBL 제공

지금까지 이런 스타일은 없었다. 그야말로 신선한 충격이다.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의 김애나가 단 1경기 만에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화려한 테크닉, 넘치는 파워 그리고 화끈한 쇼맨십까지 갖췄다. 드리블부터 아메리칸 스타일로 남달랐던 김애나는 팀플레이로 바쁜 코트에서 느닷없이 1대1 대결을 펼치며 직접 해결하는 등 미국프로농구(NBA) 걸출한 스타 못지않은 모습을 보여줬다.

신한은행은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은행과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73-74로 패했다. 마지막까지 숨 막히는 대접전은 남녀 프로농구 통틀어 이번 시즌 최고의 명승부라 평가받기에 손색없었다.

농구 여제 박혜진의 클러치 능력에 결국 아쉽게 패배했지만 이날 신한은행은 김애나가 깜짝 스타로 떠올랐다. 김애나는 22분 47초를 소화하며 19득점 1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팀 내 최다득점은 당연히 김애나의 몫이었다.

미국 롱비치 주립대 출신의 김애나는 해외동포선수 자격으로 2019~20 신입선수 선발회에 참가해 전체 2순위로 지명됐다. 당시 구슬 추첨 방식에서 4.8%의 낮은 확률에도 1순위로 지명권을 얻은 KB가 허예은을 지명했고 신한은행이 2순위 지명권을 얻어 김애나를 지명했다.
3점슛을 던지고 있는 김애나. WKBL 제공

▲ 3점슛을 던지고 있는 김애나. WKBL 제공

대학시절 팀의 주축이었던 김애나는 어렵게 프로 무대를 밟았지만 지난 시즌 데뷔전에서 십자인대 파열로 오랜 재활에 매달려야 했다. 다시 코트에 선 그는 앞서 출전한 3경기에선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12월 21일 우리은행전에서 1리바운드 2어시스트, 1월 2일 하나원큐전 1리바운드, 1월 16일 BNK전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날 1쿼터 종료 4분 52초를 남기고 코트에 투입돼서는 본색을 드러냈다. 오랜 재활의 설움을 씻어내듯 김애나는 가진 기술을 마음껏 보여줬다. 168㎝의 크지 않은 키에 농구선수라기엔 날렵해 보이지 않는 겉모습은 편견에 불과했다.

김애나가 이날 선보인 화려한 돌파와 클러치 능력은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메인 볼 핸들러로서 날고 기는 언니들을 진두지휘하는 능력도 돋보였다. 3쿼터엔 깜짝 3점슛을 터뜨리기도 했다.

특히 종료 10초 전 탑에서부터 돌파를 시도해 밸런스가 무너지는 자세에서도 득점을 만들어 73-71로 역전시킨 장면은 압권이었다. 마지막 승부처에서 순전히 개인 능력으로만 점수를 만들어낸 모습은 팀플레이를 강조하는 한국 무대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었다. 박혜진에게 역전을 허용하지 않았다면 이날의 수훈 선수로는 단연 김애나가 뽑힐 만했다.

정상일 감독도 김애나에 대해 “기대 안 했는데 정말 잘해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봄농구를 준비해야 하는 신한은행으로서는 당장 팀 전력을 크게 끌어올릴 주전감을 수확함으로써 천군만마를 얻었다. 신한은행을 상대해야 하는 팀으로서는 시즌 막판에 김애나라는 특급 변수를 만나게 되면서 머릿속이 더 복잡해지게 됐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