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친중 논란’ WHO, 이번에는 “식품 포장으로 코로나19 전파 가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5:22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전 세계서 중국만 주장하는 내용임에도 이에 동조하는 듯한 입장
WHO, “일반인 상대로 한 질의응답 초안일 뿐...기존 입장 불변”

세계보건기구(WHO)가 “냉동식품 포장지로 코로나19가 전파된다”는 중국의 주장에 동조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 논란이 되고 있다. 그간 WHO는 “식품 포장을 통해 전염됐다는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중국의 입장을 받아 들이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2일(현지시간) “WHO가 ‘코로나19가 사라진 국가에서도 수입 냉동식품을 통해 감염병이 재확산할 수 있다’는 내용의 초안을 작성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관영매체를 통해 “냉동식품을 통해 코로나19가 퍼질 수 있다”고 밝혀 왔다. 후베이성 우한의 집단 감염 사태가 수입 식품에서 기원했다고 주장해 코로나19 발원에 대한 서방세계의 ‘중국 책임론’ 추궁을 피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다른 국가나 WHO는 중국 정부의 입장에 회의적이었다. 코로나19가 종이나 플라스틱 등에서 몇 시간 생존할 수 있지만, 야외에서 식품이나 식품 포장을 통해 전염된다는 증거는 없다는 이유다. 그러나 WHO는 초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영하의 상태에서도 장시간 생존이 가능하기에 냉동식품 상자를 통해 감염이 가능하다”고 입장을 바꿨다. 또 ‘드문 경우’라는 전제를 붙이기는 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식품이나 식품 포장을 통해 외국으로 전파될 수도 있다”고 명시했다.

논란이 커지자 WHO 관계자는 “기존 입장을 바꾼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정부나 보건기구에 대한 기술적 방역 지침을 바꾼 것이 아니라 일반 대중을 위한 질의응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초안일 뿐이라는 설명이다. WHO는 초안 작성에 중국 정부의 주장과 언론보도, 논문 등 최신 자료들을 반영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입원 중 하나로 수입 냉동식품을 지목하고 세관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빈센트 먼스터 박사는 “전혀 증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