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KB손보 살린 정수용의 ‘깜짝’ 활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5:39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수용이 23일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상대 블로킹 위로 공을 밀어넣고 있다. KOVO 제공

▲ 정수용이 23일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상대 블로킹 위로 공을 밀어넣고 있다. KOVO 제공

프로배구 KB손해보험의 5연패 위기를 정수용이 구해냈다. KB손보는 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V리그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을 세트 스코어 3-2로 제압하면서 4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날 승리의 수훈갑은 라이트 정수용의 깜짝 활약이다. 이상열 감독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정수용은 항상 준비된 선수다. 한턱 쏴야 할 듯하다”고 엄지척 했다.

특히 승부 분수령인 4세트에서 정수용이 7점을 올리는 엄청난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에 수훈을 세웠다. 2세트와 3세트를 내리 내준 KB손보는 주포 케이타가 허벅지 통증으로 빠지면서 4세트에서도 줄곧 끌려다녔다. 16-17 상황에서 정수용은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현대캐피탈의 허수봉 범실과 정동근, 박진우가 연속 득점한 20-17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정수용은 서브 에이스를 기록하면서 승기를 굳혀 현대캐피탈을 5세트로 끌고 갔다.

국내 선수의 승리 의지를 확인한 KB손보는 5세트 케이타의 맹활약으로 다우디(41득점)가 분전한 현대캐피탈의 상승세에 찬물을 끼얹었다. 정수용은 경기 직후 “처음엔 긴장했지만 갈수록 괜찮아졌다. 경기가 잘 풀려서 다행”이라고 말했다. KB손보는 승점 2점을 챙기면서 OK금융그룹과 동점이 됐지만 세트득실률에서 뒤져 2위 자리를 내줬다.

정수용은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3경기 4세트에 출전했으나 단 1득점의 기쁨도 누리지 못했다. 2017~18시즌 이후 정수용의 V리그 득점은 3점에 불과했다. 그러기에 정수용의 이날 활약은 주변을 깜짝 놀라게 할 정도로 눈부셨다. 경북사대부고와 성균관대를 거친 그는 2017 2라운드 5순위로 KB손보 유니폼을 입었다. 시즌 이후 상무로 입대했다가 지난 2월 제대했다. 라이트 공격수여서 외국인 선수와 포지션이 겹치는 바람에 출전 기회도 많지 않았다. 이날도 케이타가 3세트에서 허벅지 부상으로 빠지면서 정수용은 나설 기회를 잡을 수 있었다. 정수용은 “요즘 케이타 컨디션이 떨어지는 게 보여서 준비하고 있었다. 빠르고 힘있게 때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