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세계 전기차 배터리 업체, 미국과 유럽에서 생산시설 확충 경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5:53 국제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세계 전기자동차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과 유럽에서 잇따라 생산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은 SK이노베이션의 미 조지아주 전기차 배터리 공장. SK이노베이션 제공

▲ 세계 전기자동차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과 유럽에서 잇따라 생산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사진은 SK이노베이션의 미 조지아주 전기차 배터리 공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세계 전기자동차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과 유럽에서 잇따라 생산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현지 전기차 시장이 급속히 확대되면서 이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라인 증설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2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최대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닝더스다이 신에너지과기(寧德時代新能源科技)공사(CATL)는 올해 하반기 독일 에르푸르트 외곽 공장에서 배터리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곳은 CATL의 첫 해외 공장이다. 테슬라 역시 독일에서 자체 전기차 배터리 생산시설을 추진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폴란드 브로츠와프에서 운영 중인 전기차 배터리 공장의 생산능력을 증설하기로 했다. 미국에서는 제너럴모터스(GM)와 합작한 얼티엄셀즈(Ultium Cells)의 배터리 공장을 오하이오주에 건설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도 미 조지아주 제1공장에서 올해 배터리 시험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공장에 제2공장 건설을 결정한 상태다. 일본 파나소닉은 노르웨이에서 새 공장 건설을 위한 부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과 유럽에서 배터리 생산능력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하는 것은 현지 전기차 시장의 성장성 때문이다. 글로벌 EV 배터리 수요는 2020년 130Gwh((1GWh=100만kWh)에서 2025년 626Gwh로 향후 5년간 연평균 37% 성장 예상된다. 특히 유럽은 지난해 유럽의 전기차 판매가 사상 처음 중국의 판매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되며, 2025년에는 절반 이상의 전기차가 유럽에서 판매될 것으로 추정된다. 에너지 컨설팅회사 우드 매켄지 미타리 굽타 애널리스트는 “유럽의 전기차 수요는 급증할 것으로 보이며 지금이 배터리 생산능력을 증설할 적기”라고 말했다.

미국 역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통해 적극적인 전기차 확대 정책이 예상된다. 지난해 12월 미 연방정부의 전기차 구매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으며 대선 캠페인 과정에서는 향후 10년간 50만 개의 전기차 충전소를 추가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올해부터 유럽식 연비 규제 도입과 전기차 인프라 확대를 통해 미국 전기차 시장이 본격적으로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