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프라이부르크 정우영, 역전 결승골로 시즌 2호골 장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3:28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라이프치히 황희찬은 마인츠전 후반 막판 교체 출전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이 24일 새벽 끝난 분데스리가 홈 경기에서 슈투트가르트를 상대로 역전 결승골을 뽑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독일 프로축구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이 24일 새벽 끝난 분데스리가 홈 경기에서 슈투트가르트를 상대로 역전 결승골을 뽑아낸 뒤 기뻐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프라이부르크의 정우영(22)이 시즌 2호골을 역전 결승골로 장식했다.

정우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슈바르츠발트-슈타디온에서 끝난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18라운드 슈투트가르트와의 홈 경기에 선발로 나와 1-1 상황이던 전반 37분 결승골을 터트렸다. 앞서 1무1패에 그치다 이날 2-1로 이겨 세 경기 만에 승리를 따낸 프라이부르크는 승점 27점(7승6무5패)을 쌓아 9위를 유지했다. 2연패의 슈투트가르트는 10위(22점).

지난해 9월 슈투트가르트와 시즌 개막전에 선발 출전했던 정우영은 약 4개월 만에 슈투트가르트 전에서 다시 선발로 나와 80분을 소화했다. 슈투트가르트가 전반 7분 만에 실라스 와망기투카가 세컨드볼 상황에서 선제골을 뽑아내 기세를 올렸다. 그러나 프라이부르크가 곧 균형을 맞췄다. 전반 14분 정우영이 페널티 지역에서 잡은 공을 슈투트가르트 수비수가 옆으로 밀어내자 에르메딘 데미로비치가 달려들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37분에는 데미로비치의 힐패스를 상대 수비수에 앞서 정우영이 따내며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치고 들어간 뒤 왼발 슛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프라이부르크는 전반 45분 페널티킥을 내줬으나 골키퍼 플로리안 뮐러의 선방으로 한숨을 돌렸고 추가 골이 나오지 않으며 경기는 그대로 끝났다. 정우영은 후반 21분 공중볼 경합 과정에서 와망기투카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아 출혈이 생겼으나 응급 처치를 받고 그라운드로 돌아와 후반 35분 교체 아웃될 때까지 부상 투혼을 발휘했다. 같은 팀 권창훈(27)은 무릎 부상으로 이날 4경기째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라이프치히의 황희찬(25)은 이날 강등권 마인츠와의 원정 경기에서 팀이 2-3으로 뒤지던 후반 32분 교체투입됐으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마인츠의 지동원은 출전 명단에서 제외됐다. 라이프치히는 리그 2위(35점), 마인츠는 17위(10점)를 달렸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