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기면 1위라서… 내가 선수들 너무 다그쳤다” 석패 석진욱 감독의 반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21:53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석진욱 감독.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석진욱 감독. KOVO 제공

1, 2위 맞대결로 관심을 모은 OK금융그룹과 대한항공의 경기가 대한항공의 손쉬운 승리로 끝났다.

대한항공은 22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방문경기에서 OK금융그룹을 3-0(25-21 25-19 26-24)으로 제압했다. 이날 OK금융그룹이 1위를 탈환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대한항공이 가볍게 승리하며 승점 차이를 2점에서 5점으로 벌렸다.

1세트 OK금융그룹이 세트 중반까지 리드를 잡았지만 대한항공이 곽승석과 정지석의 활약으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역전했다. 24-21로 앞선 상황에서 차지환의 서브 범실로 대한항공이 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도 대한항공이 주도했다. 24-17로 여유로운 점수 차에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고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으로 2세트를 따냈다.

벼랑 끝에 몰린 OK금융그룹이 3세트 막판까지 듀스로 거세게 추격했지만 요스바니가 연속 득점하며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1, 2위 맞대결답지 않게 조기에 승부가 끝났다.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내가 이기고 싶어서 선수들을 많이 다그치지 않았나 싶다”면서 “선수들이 즐기지 못하고 플레이가 안 되니까 표정이 어두웠다”고 했다. 석 감독은 “이기면 1등이라 너무 이기고 싶었나 보다. 내가 너무 압박을 줬다”고 반성했다.

이날 OK금융그룹은 2단 연결이나 어택 커버 등에서 기록되지 않은 범실이 나왔다. 사소한 실수들은 결국 패인으로 이어졌다.

이날 요스바니가 크게 활약하지 못했지만 대한항공은 기존 국내선수들이 탄탄한 전력을 과시했다. 석 감독 역시 “요스바니 때문에 진 건 아니고 기존 선수들이 잘했다”면서 “우리 서브가 잘 들어간 게 몇 번 있었는데 대한항공 선수들이 그걸 잘 받았다”며 패배를 깨끗하게 인정했다.

안산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