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허위 인터뷰로 피해” “고통받은 건 이쪽”…‘왕따 주행’ 첫 재판(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1 17:15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보름이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를 마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김보름이 19일 오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경기를 마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김보름, 2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
“많은 계약 무산돼 경제적으로 큰 피해”
노선영 측 “오히려 허위 인터뷰로 고통”
양측 대리인만 출석…날 선 공방 이어져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경기에서 ‘왕따 주행’ 논란에 휘말렸던 노선영 측이 자신을 상대로 소송을 낸 김보름(강원도청)에 대해 “김보름의 허위 인터뷰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6부(부장 황순현)는 20일 김보름이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을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의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이날 재판에서 두 선수는 출석하지 않고 양측 소송 대리인만 출석했다.

노선영과 김보름은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8강에 박지우와 함께 출전했다. 이 경기에서 김보름이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노선영이 한참 뒤처져 들어왔고, 김보름이 마지막 주자 노선영을 챙기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보름은 경기 직후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뒤(노선영)에서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발언해 큰 비난을 받았다. 김보름의 국가대표 자격 박탈 등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은 20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이후 김보름은 2019년 1월 노선영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과 폭언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언론 인터뷰를 한 뒤 지난해 11월 노선영을 상대로 2억원을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취재진 질문 듣는 김보름 21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일반부 3,000m 경기를 마친 김보름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질문 듣는 김보름
21일 오후 서울 노원구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스피드스케이팅 여자일반부 3,000m 경기를 마친 김보름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2.21 연합뉴스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이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레이스를 마친 뒤 고개를 떨군 채 아쉬워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피드스케이팅 노선영이 지난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레이스를 마친 뒤 고개를 떨군 채 아쉬워하고 있다. 강릉 연합뉴스

이날 노선영 측 대리인은 “폭언과 폭행이 운동선수들 사이에서 불법행위가 성립하는지 판단을 따라야겠지만, 피고는 원고보다 한국체육대 4년 선배이고 법적으로 사회상규를 위반하지 않은 정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폭언이 불법행위가 된다 해도 이미 2011년, 2013년, 2016년 일로 불법행위의 소멸시효가 완성됐을 뿐 아니라 이 시점에서 소송을 제기하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노선영 측 대리인은 또 “피고는 허위 인터뷰를 하지 않았다”며 “원고의 인터뷰로 국민이 청와대에 청원을 하게 되고, 원고가 피고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심리가 필요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고 역시 원고의 허위 인터뷰로 정신적으로 고통받은 점을 고려해 반소를 제기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김보름 측 대리인은 “협회 차원의 소송이라는 등의 말을 삼가 달라”고 반박했다.
[올림픽] 경기 앞두고 이야기 나누는 노선영, 김보름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출전하는 한국 노선영(오른쪽), 김보름이 이야기를 하며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8.2.21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경기 앞두고 이야기 나누는 노선영, 김보름
21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팀추월 7-8위전에 출전하는 한국 노선영(오른쪽), 김보름이 이야기를 하며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8.2.21연합뉴스

재판부는 양측의 입장을 확인한 뒤 추가로 주장을 입증할 자료와 서면 등을 제출해달라고 당부하고 이날 재판을 마무리했다. 다음 변론기일은 오는 3월 17일로 지정했다.

앞서 김보름의 법정대리인인 허원록 변호사(법무법인 규원)는 “김보름은 노선영의 허위 인터뷰로 인해 감당하기 어려운 지탄을 받았다. 그동안 공황장애, 적응장애 등의 증상으로 장기간 정신과 치료를 받았고, 많은 계약이 무산돼 경제적으로 큰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보름 측은 소장을 통해 “노선영의 진심 어린 사과를 희망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다”며 “오해를 풀지 못하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사건의 실체를 모르는 다수로부터 비난을 받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소송을 제기한 측면도 있다”고 밝혔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김보름과 백철기 감독이 20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8. 02. 20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김보름과 백철기 감독이 20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8. 02. 20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