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 백신 맞은 뒤 29명 사망… 노르웨이 “고령자 위험할 수 있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7 14:12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이미지.
AFP 연합뉴스

노르웨이에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백신 접종 뒤 사망한 고령자들의 수가 늘고 있어서다. 노르웨이 정부는 16일(현지시간) 지병을 오래 앓아 온 고령 환자에게 코로나19 백신이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 14일 23명이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사망했다고 밝혔던 노르웨이 보건당국은 16일 블룸버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사망자가 2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3명의 사망 원인이 백신과 관련있는 것으로 조사 됐으며, 나머지 16명의 사인이 백신과 연관되었는지는 조사 중이다.

노르웨이 당국은 사망자 전부가 75세 이상이었고, 4분의 3은 80세 이상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보고된 모든 사망자는 기저질환을 가진 노인이었다”면서 “대부분의 사망자들은 메스꺼움과 구토, 발열, 기저질환 악화와 같은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덧붙였다.

노르웨이 공중 보건 연구소는 “비교적 가벼운 백신 부작용도 약한 사람들에게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고령자에게는 백신의 이점이 미미하거나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기저질환 없이 젊고 건강한 사람들이 예방 접종을 피할 근거는 없다고 이 연구소는 강조했다.

노르웨이는 지금까지 주로 화이자 백신을 3만 3000여명에게 접종했다. 의료인력과 함께 75세 이상 고령자가 우선 접종대상자이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