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낙연 대표 “박근혜 사과해야”…국민의힘 사면 입장 자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4 17:0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면론 띄우던 이낙연 대표 “박 전 대통령 사과해야”
국민의힘 사면 관련 공식 논평 안해
유승민 전 의원, 김기현 의원 “문재인 대통령 결단 촉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 1.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 1. 14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형을 최종 확정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4일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말했다. 새해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을 띄운 이 대표는 당내 반발 이후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며 물러선 뒤 이날 박 전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대법원 확정 판결 이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도 논평에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대법원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문건 유출사건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은 조응천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때 성심으로 모셨던 분과 같은 날 확정 판결이 내려지는지라 만감이 교차한다. 부디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신문

▲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신문

국민의힘은 사면에 대한 당 차원의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사면은 대통령 고유의 권한이기 때문에 굳이 먼저 나서서 언급할 필요는 없다는 취지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면서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대통령의 사면 결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해야 한다”면서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은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도 “더 늦기 전에 문재인 정권하에서 증폭된 분열과 증오의 정치를 이제는 청산하도록 대통령의 조건 없는 사면 결단을 촉구한다”고 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