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애플 CEO 팀 쿡 “인종차별 해소 위해 1억 달러 투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4 13:49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팀 쿡 애플 CEO. 사진=연합뉴스

▲ 팀 쿡 애플 CEO. 사진=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해소를 위해 1억 달러(한화 약 1100억 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13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 따르면, 쿡 CEO는 해당 방송에 출연해 “유색 인종 커뮤니티의 기술과 기업가 정신 확대를 위해 1억 달러를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애플은 흑인대학(HBCU: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과 협력해 전국에 100여개의 ‘프로펠 센터’라는 특별 학습 허브를 설립하기로 했다.

그는 “이곳을 혁신 허브로 생각하고 코딩부터 기계, 창의성, 엔터테인먼트 예술 등을 연구할 것”이라며 “학생들은 기술뿐만 아니라 기업가 정신도 배울 수 있다”고 말했다.

프로펠 센터에 대해 애플은 ‘흑인대학 학생과 지역사회를 위한 장소’이자 기업이 인재를 찾는 인력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디트로이트에 앱 개발 아카데미를 설립해 앱과 코딩 교육 등을 지원하고, 유색인종 기업인을 위한 벤처캐피탈 펀딩도 진행하기로 했다.

쿡 CEO는 “이것은 사람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라며 “프로펠 센터에서 혁신 허브를 즐기는 학생들을 빨리 보고 싶다”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