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왜 거기 그렇게 있어” 이낙연, 동지 보내며 애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6 09:5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장례식장 들어서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2.4 연합뉴스

▲ 장례식장 들어서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모 당대표 비서실 부실장의 빈소에 조문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들어서고 있다. 2020.12.4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측근인 고(故) 이경호 당대표 부실장 발인일인 6일 ‘동지를 보내며’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로 마음을 전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 사람아, 왜 거기 그렇게 있어? 영정 속의 자네는 웃고 있었네”라며 “자네의 영정 아래서 나는 겨우 울음을 누르며 기도만 드렸네”라고 적었다.

이낙연 대표는 “우리는 함께 일하거나 각자의 생활을 하며 20년을 보냈네. 자네는 착하고 성실한 동지였네”라며 “좋은 날보다 힘든 날이 훨씬 더 많은 세상살이, 자네에게는 더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도 자네처럼 살가웠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하네. 자네가 깊게 사랑했던 고향 땅으로 자네를 보내드리네. 아프네”라고 적었다.

이 대표는 “자네와 함께했던 세월, 마음에 간직하겠네”라고 덧붙였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의 ‘복합기 임대료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지난 3일 숨진 채 발견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