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추신수, ‘구단 리빌딩’ 텍사스와 결별로 가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4 13:23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추신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신수.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8)가 소속 구단과의 재계약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관측이 나왔다. 텍사스 지역 매체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이 “7년 1억 3000만달러 계약이 종료된 베테랑 외야수·지명타자인 추신수와 재계약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같은 관측은 구단이 추구하는 팀 리빌딩 방향성에서 나온 것이다. 텍사스는 오프시즌 처음으로 영입한 선수는 투수 유망주 조 가토(25)였다. 가토는 빅리그 경력이 전무하고 마이너리그에서도 더블A 위를 밟아본 적이 없다. 가토는 시속 95∼98마일(약 153∼158㎞)의 강속구와 커브, 체인지업을 던지는 우완 불펜 투수로, 최근에는 슬라이더를 연마 중으로 알려졌다. 2014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2라운드 지명을 받은 가토는 마이너리그 통산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했다.

포트워스 스타 텔레그램은 “텍사스는 가토와 계약한 데 이어 외야수 스콧 하이너먼을 논텐더(non-tender·조건 없는 방출)로 푼 지 24시간도 안 돼 59만 5000달러에 재계약했다”고 전했다. 이어 “텍사스는 이번 오프시즌에 최소 2명의 선발 투수와 3루수, 좌익수, 포수 영입에 나설 것”이라며 추신수와 재계약 가능성을 낮게 봤다.

앞서 존 대니얼스 단장은 오프시즌 끝까지 기다린 뒤 자유계약선수(FA)를 영입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드러낸 바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