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씨줄날줄] 풍선효과 ‘원정’ 송년회/오일만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4 04:41 씨줄날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송년회(送年會)는 가족이나 친구들, 자신이 속한 조직에서 한 해를 보내며 갖는 모임이다. 과거엔 망년회(忘年會)라는 용어가 자주 쓰였지만 일본식이라며 송년 모임, 송년회로 바뀌었다. 올해는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라 예년과 달리 송년 모임 자체가 최소화되는 분위기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성인남녀 1258명을 대상으로 ‘2020 송년회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0.6%는 ‘송년회 계획이 없다’고 응답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절반 이상 감소한 수치라고 한다.

송년회 자체를 축소·취소하는 대신 코로나 극성기를 맞는 ‘슬기로운 모임’들이 눈에 띈다. 일부 IT 업체에서는 ‘랜선 방식’으로 송년 모임을 대체하려는 움직임도 적지 않다.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모니터 속에서 얼굴을 맞대고 대화하는 비대면 방식이다. 자신의 공간에서 각자 주문한 음식을 먹으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감염 걱정에서 해방되니 그야말로 일석이조다. 과거 회식 자리에선 일괄적으로 시킨 음식을 먹어야 하지만 랜선 송년회에선 각자 자유롭게 메뉴를 주문할 수 있고 비용도 사내 결제 시스템으로 해결해 준다고 한다. 이런 온라인 송년회를 기획하는 전문업체들도 생겨나고 있다고 하니 코로나19가 불러온 새로운 풍속도가 틀림없다.

최근 인천환경공단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도 살리고 일회용품도 감축하는 ‘슬기로운 비대면 화상 송년회’를 개최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공단 직원들이 집에서 쓰는 다회용 용기를 직접 가지고 와 구내식당에서 주문한 음식을 포장, 퇴근 후 가정에서 화상으로 송년회를 가진 것이다. 공공기관은 물론 민간에도 다회용기를 활용한 비대면 송년회가 널리 전파되기를 희망한다는 것이 주최 측의 전언이다.

반면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원정’ 송년회도 급증하고 있다고 하니 걱정이 된다. 서울 등 수도권을 떠나 코로나 청정지역이던 강원, 제주 등으로 원정을 가서 송년 모임을 하는 경우다. ‘코로나 힐링’ 등의 이름으로 연말 특수를 겨냥한 국내 여행상품들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유명 관광지마다 사진찍기가 힘들 정도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어 떠다니는 침에 의한 감염 확산이 우려된다. 비교적 포근한 남부 지방으로 가서 송년회를 겸한 골프 모임을 하는 경우도 눈에 띄게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달 대학 동창들의 골프 모임에서 30명 가까운 확진자가 생겨 집단감염으로 발전한 사례도 있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를 격상한 이유는 연말 모임을 취소하자는 취지다. 500여명 신규 확진자가 계속되고 있다. 이동 거리와 접촉 시간이 더 많아진 원정 송년회가 지역에서 집단감염의 온상이 될까 두렵다.

oilman@seoul.co.kr
2020-12-04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