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올 시즌 K리그 4골뿐인 윤빛가람, ACL선 ‘득점왕 페이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2 04:19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도쿄전 멀티골로 조별리그서만 4골째
준결승까지 치른 함달라, 7골로 마무리
울산 결승 진출 땐 5경기 남아 역전 가능

윤빛가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빛가람

프로축구 K리그 득점 33위 윤빛가람(30·울산 현대)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을 정조준했다.

윤빛가람의 오른발이 매섭다. 윤빛가람은 지난달 30일 치러진 FC도쿄와의 경기에서 2골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7개월 만에 카타르 도하에서 재개한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4경기 연속 선발 출장해 4골 1도움을 기록하며 울산의 4연승을 이끌었다. 2경기에서 멀티골을 뽑았다. 울산은 윤빛가람의 활약에 힘입어 조별리그 1경기를 남기고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K리그 네 팀 중 가장 먼저다.

4골은 윤빛가람이 올해 K리그1에서 기록한 골과 같다. 윤빛가람은 24경기를 뛰며 4골을 넣어 득점 33위에 올랐다. 윤빛가람은 원래 많은 골을 넣는 골잡이는 아니다.

한 시즌에 두 자릿수 득점을 해 본 경험이 없다. 2010년 경남FC 유니폼을 입고 데뷔하며 기록한 9골, 지난해 상주 상무와 전역 후 제주 유나이티드를 거치며 넣은 9골이 최고다. 그만큼 이번 대회에 나선 윤빛가람의 발끝이 예사롭지 않다는 이야기다.

현재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득점 1위는 이미 준결승전까지 경기를 마무리한 서아시아 지역 알 나스르(사우디아라비아)의 압데라작 함달라다. 준결승전까지 모두 7골을 넣었다. 그런데 소속팀이 결승에 오르지 못하고 준결승에서 탈락했다. 윤빛가람과 3골 차에 불과하다. 만약 울산이 결승전까지 간다면 윤빛가람에게는 모두 5경기가 남아 있다. 충분히 득점왕 욕심을 내 볼 수 있는 상황이다.

윤빛가람이 아시아 득점왕에 오르면 K리그 출신으로는 2016년 아드리아노(FC서울) 이후 4년 만이다. 아시아 클럽 대항전이 챔피언스리그로 새롭게 출범한 2002년 이후 K리거가 이 대회 득점왕에 오른 것은 2004년 김도훈(성남 일화), 2007년 조아우 모따(성남 일화), 2010년 조제 모따(수원 삼성), 2011년 이동국(전북 현대) 등 다섯 차례다.

윤빛가람은 FC도쿄전 승리 뒤 기자회견에서 “잘했던 경기를 생각하며 능력을 보여 주려 하고 있다”면서 “기회가 오면 과감하게 슛하라는 감독님 지시가 잘 들어맞았다”고 말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12-0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