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그 ‘신의 손’… 신의 손 잡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6 18:37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디에고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2010년 6월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마라도나가 팀 공식 훈련에 앞서 손을 들고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2010년 6월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을 맡았던 마라도나가 팀 공식 훈련에 앞서 손을 들고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여, 나를 위해 울지 마오.’

‘신의 손’이 신의 곁으로 갔다. 아르헨티나가 배출한 축구의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60세.

아르헨티나 현지 언론은 마라도나가 이날 오후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그는 뇌경막하혈종 수술을 받고 11일 퇴원해 회복 중이었다.

구급차 9대가 출동했으나 끝내 그를 소생시키지 못했다고 한다. 60번째 생일이던 지난달 30일 생일 축하 인사를 받은 게 공개 석상에서의 마지막 모습이 됐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사흘간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이 기간 마라도나의 시신은 대통령 궁에 안치된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1986년 멕시코월드컵 당시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허정무가 마라도나를 거칠게 수비하는 모습. 한국은 당시 ‘태권 축구’라는 별명을 얻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1986년 멕시코월드컵 당시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 허정무가 마라도나를 거칠게 수비하는 모습. 한국은 당시 ‘태권 축구’라는 별명을 얻었다.
연합뉴스

마라도나는 펠레(80)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로 꼽힌다. 그는 경제 위기와 정치 혼란, 포틀랜드 전쟁 등으로 상처가 깊던 아르헨티나 국민을 축구공 하나로 위로한 불세출의 천재였다.

작지만 탄탄한 체격과 지칠 줄 모르는 체력, 수비수 서너 명은 쉽게 제치는 현란한 드리블, 위치를 가리지 않고 왼발로 쏘아 올리는 동물적인 슈팅에 아르헨티나는 물론 세계 축구팬은 탄성을 질렀다. 빈민가에서 태어나 5살 때부터 공을 자유자재로 다뤘던 마라도나는 16세에 프로에 데뷔했고 17세에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됐다.

우승 트로피를 품은 1986년 멕시코월드컵 당시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손으로 골을 넣어 세계 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마라도나는 “나의 머리와 ‘신의 손’이 함께 만든 골”이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네 번째 출전이던 1994년 미국월드컵 도중 도핑에 적발돼 대표팀 유니폼을 벗으며 내리막을 걸었고 사생활에서 약물 중독, 음주, 폭행, 탈세 등으로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1997년 그라운드를 떠난 마라도나는 프로 통산 588경기 312골, A매치 통산 91경기 34골의 기록을 남겼다. 지도자의 길을 걸으며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8강까지 이끌기도 했으나 선수 시절에 견주면 크게 빛나지는 못했다.

마라도나는 한국 축구와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멕시코월드컵 조별리그 경기에서 허정무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이 전담 마크를 했다. 그 과정에서 허 이사장이 마라도나의 허벅지를 걷어차 ‘태권 축구’라는 신조어가 만들어졌다.

24년 뒤 남아공월드컵에서는 감독으로 허 이사장과 지략 대결을 펼쳐 한국에 4-1로 승리했다. 마라도나가 당시 한국 벤치를 자극해 허 이사장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그는 2017년 방한해 허 이사장과 만나 포옹하며 화해했다. 특히 멕시코월드컵 당시 허 이사장의 깊은 태클이 담긴 사진을 선물받고 웃으며 “허정무는 모든 면에서 훌륭한 분”이라며 “태클 상황은 월드컵에서 나왔기에 기억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허 이사장은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에 26일 “제가 반딧불이라면 마라도나는 태양이나 환한 달 같은, 감히 기량을 견줄 수 없는 존재였다”고 돌이키며 “조금 일찍 타계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또 “남아공 때 우리와의 경기를 앞두고 ‘태권 축구’를 언급하며 심판 판정을 압박하는 등 심리적인 면에서도 수가 뛰어난 승부사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축구계는 물론 전 세계에서 애도 물결이 일고 있다. 펠레는 트위터에 “나는 위대한 친구를 잃었고 세계는 전설을 잃었다”면서 “언젠가 하늘에서 함께 축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썼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마라도나가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또 다른 축구 영웅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훈련하는 장면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25일(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60세. 한국과도 인연이 깊은 그의 사망 소식에 전 세계 축구팬이 슬픔에 빠졌다. 사진은 마라도나가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또 다른 축구 영웅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훈련하는 장면을 바라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메시는 “그는 떠나가지만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디에고는 영원하다”고 인사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도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마법사였다”고 기렸다. 아르헨티나 출신 프란치스코 교황도 마라도나를 추모하며 기도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교황청 대변인을 인용해 보도했다. 교황청은 마라도나를 ‘축구의 시인’이라고 평가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11-27 2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