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K방역’ 칭찬할 땐 언제고…코로나 대처, 한국 4위·일본 2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5 13:47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블룸버그통신 53국·10개 척도 점수화
뉴질랜드·일본·대만·한국·핀란드 순
韓 드라이브스루 검사·빠른 추적 호평
일본에 비해 백신 접근성은 크게 낮아
중국 8위, 미국 18위, 멕시코 최하위
지난 19일 서울 경복궁 앞 수문장의 모습. AP

▲ 지난 19일 서울 경복궁 앞 수문장의 모습. AP

블룸버그통신이 53개국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시대에 살기 좋은 나라 순위를 집계한 결과 뉴질랜드, 일본, 대만, 한국, 핀란드 순이었다. 한국은 효과적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한 것으로 평가됐지만, 코로나19 백신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블룸버그통신은 24일(현지시간) 해당 순위에 대해 1개월간 10만명당 확진자수, 1개월간 사망률, 100만 명당 확진자수, 코로나19 진단 테스트 양성 비율, 코로나19 백신 접근성 등 10개 분야의 척도 점수를 합해 총점을 매겼다고 했다.

그 결과 1위인 뉴질랜드의 총점은 85.4점이었다. 관광이 주수입원이었음에도 지난 3월 26일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 발생 직후 국경을 폐쇄하는 조치로 코로나19 청정지역이 됐다는 설명이다.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보다 6.1%나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코로나19 테스트 양성 비율이 0%다.

85점으로 2위를 기록한 일본은 결핵 환자를 추적하는 과거의 시스템을 이용해 코로나19 환자들을 추적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람이 붐비는 곳을 피하도록 한 시민성에도 점수를 줬다. 겨울이 앞두고 재확산 현상이 나타나고 있지만 1억 2000만명이라는 인구 중에 코로나19 중증 환자는 331명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또 선견지명을 갖고 이미 4건의 백신거래를 성사시켰다며 백신 접근성 척도 점수를 4점(5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4위인 한국의 점수는 82.3점이었다. 효과적인 코로나19 테스트와 번개처럼 빠른 추적 시스템 덕분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단 몇 주 만에 자체 개발한 진단 키트를 승인했고,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개발했다는 점도 언급됐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근성에서 척도 점수 2점을 받아 일본(4점)과 비교해 크게 낮았다.
지난 19일 일본 도쿄 전경. AP

▲ 지난 19일 일본 도쿄 전경. AP

3위인 대만(82.9점)은 지난해 12월 바이러스가 처음 출현하자 중국 본토와의 관계를 신속하게 끊은 점이 부각됐다. 코로나19가 가장 먼저 발생했던 중국(80.6점)은 8위였다.

미국은 66.5점으로 18위였다. 백신 접근성은 척도점수 5점으로 가장 높았지만 100명 당 사망자수가 776명으로 상위 10위였다. 최악의 53위는 멕시코로 총점이 37.6점에 불과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