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딱 1개만 더 쳤더라면… ‘199’에서 멈춘 페르난데스 올해도 200안타 무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21:11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페르난데스. 강영조 기자kanjo@sportsseoul.com

▲ 페르난데스. 강영조 기자kanjo@sportsseoul.com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타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역대 2호 200안타 달성에 실패했다.

페르난데스는 3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198안타를 기록하고 있던 페르난데스는 첫 타석부터 좌전 안타를 때려내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페르난데스는 키움 선발 요키시를 공략하지 못했다. 2회 2루 땅볼, 5회 1루 땅볼로 물러나 200안타의 벽을 마주했다.

두산이 2-0으로 앞선 가운데 키움은 요키시 다음 투수로 안우진을 냈다. 페르난데스는 7회 안우진을 상대했지만 2루 땅볼로 물러났다. 그 타석이 마지막이었다. 키움이 경기를 뒤집지 못하면서 페르난데스의 추가 타석도 없었다.

200안타는 서건창(키움)이 2014년 201안타로 넘은 유일한 대기록이다. 당시는 128경기에서 나온 기록이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에도 200안타에 도전했지만 197안타에 그쳤다. 이번 시즌 달마다 30안타를 넘기는 무서운 페이스를 보이며 두 번째 도전은 무난히 성공할 것으로 전망됐지만 끝내 200안타의 벽을 넘지 못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