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 “라자레바가 워낙 잘하네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22:17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30일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화성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이 30일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임하고 있다.
화성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여자프로배구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30일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패배한 뒤 임한 인터뷰에서 목소리가 떨렸다. 이도희 감독은 “역시 라자레바 선수가 워낙 잘하네요”라고 혀를 내둘렀다.

현대건설은 1세트를 압도적인 점수차로 가져왔지만 2세트부터 살아난 라자레바를 막지 못하면서 기업은행에 경기를 내줬다. 이도희 감독은 이날 공격성공률이 낮았던 현대건설 레프트 황민경·고예림에 대해서 취재진이 묻자 “충분히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고 격려했다.

-패인을 분석해주신다면.

“1세트 때 점수 차가 많이 난 상태로 이겼는데 2세트에 선수들이 더 잘하려고 하다보니 몸에 힘이 들어갔습니다. 이후에도 이길 기회가 왔는데 살리지 못했던 것이 패인이 됐습니다.”

-김다인 선수를 중간에 이나연 세터로 교체하면서 점수를 따라가기도 했는데요.

“김다인 선수가 세터의 선택에 따라서 경기가 좌우될 수 있다는 걸 오늘 경기를 통해 배우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상황마다의 선택을 고민하고 정확하게 선택하는게 중요합니다.

이나연 세터가 마지막에 마무리가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 부분은 제가 이나연 선수와 얘기해야 할 것 같습니다. 이나연 세터도 마음이 급해지다보니 루소 선수에게 높게 올라가야 하는데 세트가 전반적으로 낮게 올라가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듀스 접전에서 집중력이 떨어진 이유는.

“듀스 접전은 대개 좀 더 과감하고 공격적인 팀이 세트를 가져오게 되는데요. 저희가 소극적으로 경기를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라자레바 선수가 워낙 잘하네요.”

-현대건설 황민경과 고예림, 레프트 선수들이 결정력이 아쉬웠습니다. 공격성공률이 고예림은 31.82%, 황민경은 20%로 낮았는데요.

“공격점유율로 보면 만약 레프트 쪽에서 득점이 많이 나온다면 센터에서 득점이 떨어지는게 당연합니다. 저희가 센터 공격율이 높은 팀이다 보니 레프트 포지션에서는 수비, 어떻게 방어하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레프트 선수들에게 공격까지 잘해라, 점수를 내달라 요구하진 않습니다. 지금도 충분히 잘해주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정지윤 선수가 17득점으로 점수 많이 올렸고 블록킹도 많이 잡았는데요.

“정지윤 선수는 앞으로 계속해서 성장해나가야 하는 선수고요. 워낙에 갖고 있는 파워라든지 점프력이라든지 배구를 익히는 속도라든지 좋고요. 배구 기본기도 잘돼 있습니다. 앞으로 점점 더 성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신감도 많이 붙었으면 좋겠습니다. 정지윤 선수는 점점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글·사진 화성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